• [기타] 구직자 27%, 취업사기 경험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울산교차로
  • 13.12.10 09:24:04
  • 조회: 515

 구직희망자를 노린 취업사기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실제로 구직자의 27.2%가 취업사기 피해를 입은 적이 있다고 응답했다.  


취업포털 커리어가 구직자 544명을 대상으로 ‘취업사기’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구직자의 27.2%가 올 하반기 구직활동 중 허위과장공고, 금품요구 등 취업사기 피해를 입었다고 응답했다. 

피해를 입은 취업사기의 종류로는 ‘고용조건의 허위 및 과장’이 37.3%로 가장 많았고, ‘다단계 유입’(19.5%), ‘학원수강 및 교육 등의 취업조건 제시’(15%), ‘영업강요’(10.9%), ‘교재비 등 금품요구’(8.6%) 등의 순이었다. ‘성추행’ 피해를 입었다는 구직자 역시 6.4%나 되었다. 

취업사기를 겪은 구직자들은 그 피해로 ‘사회에 대한 불신’(29.1%)이 생겼다고 응답했고, ‘구직활동에 대한 사기저하’를 경험했다는 구직자가 27%, ‘자기비하’ 20.3%, ‘금전적 피해’(17.6%) 등의 순이었다. 

그러나 취업사기에 대한 대응으로는 ‘무시했다’가 66.9%를 차지해 ‘해당 회사에 항의했다’ 15.5%, ‘고용노동부 신고센터에 신고했다’ 11.5%에 비해 압도적인 수치를 나타내 취업사기 예방과 대응에 대한 인식변화가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커리어의 김진영 홍보팀장은 “대부분의 인터넷 취업사이트들이 불량 채용공고에 대한 단속을 펼치고 있지만 구직자 스스로도 구인기업에 대해 꼼꼼히 살펴보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허위과장 구인광고로 피해를 입었다면 혼자서 해결하려고 하기 보다는 관련 기관과 주변에 알려 상황을 설명하고 도움을 청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자료제공 : 뉴스와이어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