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 톡&톡
다모아뉴스 > 전문가 톡&톡
  • [한국건강관리협회 강원도지부] 20~30대 암환자 계속는다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춘천교차로
  • 13.05.07 10:21:11
  • 조회: 238

 

 

전체 암 환자 10명 중 1명이 20~30대

 

현재 암은 우리나라 사망원인 중 1위며, 보건복지부 국가암 등록통계에 따르면 우리나라 국민이 평균수명 80세까지 생존할 경우 평생 한 번이라도 암에 걸릴 확률은 34%로 나타났다.

 

남성은 3명 중 1명, 여성은 10명 중 3명이 걸릴 정도로 흔한 질병이 바로 암이다. 덧붙여 요즘 이슈로 떠오르는 것은 젊은 층의 암 발병 증가율. 보건복지부 자료에 따르면 2010년 암으로 진단 받은 환자 중 20~30대는 1만 8천50명으로 10년 전 9천998명에 비해 2배가량 늘었다.

 

2010년 신규 암 환자 수가 20만 2천53명으로 전체 암 환자의 10명 중 1명 정도가 20~30대인 셈이다. 주로 발병하는 암은 갑상선암이 가장 많고 위암, 대장암 순으로 나타났다.

 

젊은 층의 암 발병률이 빠른 속도로 증가한 이유는 무엇일까. 가시적인 이유는 잦은 흡연 및 폭음, 비만인구의 증가, 가공식품의 소비 증가로 인한 발암물질에 대한 노출도 증가 등으로 환경적 요인이 크다.

 

더구나 젊은 층은 암 검진을 간과하기 쉽고, 몸이 아파도 병원을 잘 찾지 않는 경향이 있어 암 발견이 더욱 늦어진다. 지난 2009년 세상을 떠난 배우 장진영을 비롯해 1994년 히로시마 아시안게임 레슬링 금메달리스트 송성일도 역시 각각 30대와 20대에 위암 판정을 받고 병세가 악화되어 사망에 이르렀다.

 

혈기왕성 청춘, 암세포분화도 빨라

 

20~30대의 경우 노인이나 중장년에 비해 세포분화가 활발하다. 때문에 암세포 역시 빠르게 분화해 암 진행속도도 급격히 증가한다. 대부분 사망 원인은 병세가 악화한 상태에서 암 진단을 받았고 빠른 속도로 진행을 경험했다는 점이다.

 

최근 임윤택 역시 처음 병원을 찾았을 때 이미 수술 가능 시기가 지난 위암 4기였다고 한다. 또 젊은 층에게 발생하는 위암은 노년층에 비해 조직분화도, 즉 암 세포의 모양이나 패턴이 나쁜 경우가 많다고 한다. 이 때문에 암의 진행속도가 빠르고 다른 장기로 전이되기도 용이해 예후가 좋지 않은 편이다.

 

위암은 의학적으로 아직 정확한 원인이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국립암센터 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 위암 환자의 90%는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과 관련이 있다고 한다. 이 균으로 인한 염증이 시간이 지나면서 암으로 진행하는데 이 과정에서 유전적으로 염증에 취약할 경우 암으로 빨리 진행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그래서 젊은이들 가운데 암 가족력이 있는 사람들은 특히 조심해야 한다. 연구에 따르면 부모 중 한 명이 암에 걸렸을 경우 자신도 암에 걸릴 확률은 최대 3배나 높고 부모와 형제, 자매 양쪽에서 암환자가 나온 경우는 발병 위험이 무려 13배나 치솟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무래도 가족은 같이 살기 때문에 환경 요인이 비슷해서 암에 걸릴 확률 중에 70% 정도는 작용한다고 봐야 한다. 가족력이 있을 경우 건강검진항목에 암 검사를 포함하는 게 필수라는 점을 명심하자. 물론 위암은 맵고 짠 음식을 즐기는 우리나라 특유의식문화도 발병에 중요한 영향을 미친다.

 

정기검진과 생활습관 관리만으로 OK

 

한편, 젊은 나이에 유방암과 대장암에 걸리는 경우는 유전자 돌연변이 영향을 받는 게 대부분이다. 따라서 가족 중 유방암과 대장암에 대한 가족력이 있으면 형제, 자매는 암 검진을 꼭 받아볼 필요가 있다고 전문의들은 조언한다.

 

조기검진과 치료법의 발달로 우리나라 암 환자의 5년 생존율이 크게 향상되었다. 물론 아직까지 간암이나 췌장암, 폐암 등은 5년 생존율이 20%에 못 미칠 정도로 치명적이지만, 젊은 층에게 흔한 것으로 보고된 갑상선암이나 위암, 대장암, 유방암 등은 각각 갑상선초음파, 위·대장내시경, 유방 촬영 또는 유방초음파 등으로 비교적 쉽게 조기 발견이 가능하고 치료 성과도 좋은 편이다.

 

연령별 통계를 보면 암 발생률이 높아지는 시기는 30~40대며, 50대부터 급격한 증가 추세를 보인다. 행복한 30~40대를 보내기 위해서는 20대부터 경각심을 갖고 정기검진과 생활습관 관리를 꾸준히 실천하자.

 

암은 어느 날 갑자기 우리를 찾아오는 불청객이 아니다. 명심할 것은 질병의 원인은 대부분 생활습관에 있다는 점. 불규칙한 생활습관과 영양 불균형, 운동 부족, 연속된 스트레스 상황 등이 면역력을 저하한다는 점을 잊지 말자.

 

 

[자료제공]
한국건강관리협회 강원도지부 ☎033)260-0800
한국건강관리협회는 전국 16개 시·도지부 건강증진의원을 중심으로 질병의 조기발견을 위한 건강검진, 질병예방을 위한 건강생활실천 상담 및 보건교육 등 다양한 건강증진서비스 “MEDICHECK"를 제공 하고 있으며, 소외계층 대상의 무료검진 및 자원봉사 활동, 개발도상국의 건강증진사업 지원 등 국내외를 포괄하는 공익사업을 활발히 전개하고 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  
  • [안전한 고속도로 이용법] 고속도로 톨게이트에서 당황하셨나요?

    도로교통공단 강원도지부 전미연 바야흐로 본격적인 나들이 계절이 나가왔다. 고속도로를 이용하다 보면 톨게이트에서 곤경에 처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이런 곤란한 상황을 슬기롭게 대처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알아보자. 상황 1. 하이패스 장착 차량이 아닌데 실수로 하이패스 차로로 지나갔을 때 하이패스 차로에서 갑자기 차량을 세  [춘천교차로 - 14.05.27 09:54:14]

  • 여름이 다가오면서 비만에 대한 관심과 수요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비만은 사람의 몸만 비대해지는 것이 아닌 정신적으로도 나태해지고 짜증내기 쉬워집니다. 이러한 정신적인 스트레스들이 비만의 악순환으로 이어지게 됩니다. 때문에 비만치료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것은 몸을 치료하기 이전에 마음을 먼저 치료하는 것입니다. 최근 다이어  [춘천교차로 - 14.05.22 10:12:03]

  •  차는 차도로! 보행자는 보도로!

    도로교통공단 강원도지부 전미연 불법주정차 금지 나부터 실천하자! 2014년 2월 말 기준으로 우리나라 자동차 등록대수가 1,950만 대를 돌파했다. 우리나라 총인구가 5,000만 명 정도이니, 2.5명 당 한 대의 차량을 보유하고 있는 셈이다. 이처럼 증가하는 자동차로 인해 교통사고와 교통체증과 같은 많은 사회적 문제가   [춘천교차로 - 14.05.21 15:12:28]

  • 날씨가 화창해지면서 봄꽃들이 만개하고 나들이 개획들을 많이 짜게 되는 시기입니다. 더불어 봄에 입을 옷들과 여행가서 무엇을 먹을지 한창 즐겁게 고민하는 계절이 아닌가 싶습니다. 이러한 계절적인 변화로 인해 그동안 늘어온 체중과 건강에 대한 염려로 미리 다이어트를 시작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아예 올 초여름인 6월을 대비하기  [춘천교차로 - 14.05.15 09:21:11]

  •  농기계 교통사고 예방을 위하여

    농번기에 접어들면서 농기계 사용이 증가하고, 농기계 운행으로 인한 사고도 늘고 있다. 사고원인은 운전 부주의 등으로 경운기와 트랙터 사고가 거의 대부분으로 나타났다. 농기계관련 주요 교통사고와 주의할 점에 대해 살펴보자. 첫째, 농기계를 다른 차량이 추돌하는 사고이다. 농기계는 다른 차량보다 속도가 현저히 느리고, 후미등  [춘천교차로 - 14.05.13 09:29:26]

  • 한방의 냉대하증은 현대의학의 질염이라는 말과 같습니다. 배꼽 이하 부위가 차가워져서 자궁이나 질부의 저항력이 떨어져 잡균이 번식해서 질염이 발생하게 됩니다. 질염은 질에 상주하는 정상세균이 감소하고 외부균이 침입해 문제가 생기는 것으로 대부분은 피임약, 피임기구, 과다한 질 세정제 사용, 항생제, 잦은 성관계 등으로 인해  [춘천교차로 - 14.05.08 09:40:01]

  • 올해 어린이날은 유독 긴 휴가로 긴 여행을 계획한 분들이 많으실 텐데요. 여행을 하다보면 단순한 즐길 거리 외에도 평상시 접해보지 못한 음식들을 많이 섭취하게 됩니다. 그러다 보면 여행 후 갑자기 체중이 늘거나 무기력해 식사습관도 나빠져 과식 폭식을 하는 경향이 많이 생기는 증상이 여행 후 증후군이라 할 수 있습니다. 여  [춘천교차로 - 14.05.02 09:29:13]

  • 봄철이 되면 화사한 꽃구경도 좋지만 금강산도 식후경이라는 말과 같이 식욕이 늘고 푸릇한 씽씽한 음식이 당기는 계절입니다. 이러한 식욕을 자극하는 개개인의 입맛은 체질이나 사람에 따라 다르기도 하지만 정서와 감정에 따라서도 변화되기 마련입니다. 우리의 입맛은 위장과 췌장의 영향을 많이 받습니다. 위장과 췌장이 정상이면 식욕  [춘천교차로 - 14.04.24 10:45:32]

  • 자전거 Q&A

    도로교통공단 강원지부 김만수 교수 최근 건강을 위한 레저 활동은 물론 친환경 경제운전 수단인 자전거의 이용이 활성화되면서 자전거 교통사고도 함께 증가하고 있다. 올바른 자전거 교통문화를 조성하고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자전거 관련규정에 대해 알아보자. Q. 도로교통법상 자전거의 지위는? A. 도로교통법에서 ‘차’란 자동차,  [춘천교차로 - 14.04.15 10:15:52]

  • 봄철 졸음운전 예방

    도로교통공단 강원도지부 전미연 바야흐로 꽃의 계절, 봄이다. 설레는 마음으로 나들이를 계획한 운전자들이 많을 것이다. 봄철 운전의 불청객! 졸음운전 예방법에 대해 알아보자. 따사로운 햇빛에 몸이 나른해짐을 느끼고 잠이 쏟아지는 경험, 다들 한번씩은 있을 것이다. 특히 이 상태로 운전을 한다면 자칫 위험한 상황을 맞이할 수  [춘천교차로 - 14.04.08 09:08: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