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
자동완성
검색어 자동완성
 
  • [사회] 순천, 여대생 고용 ‘유사성행위’ 업주 등 무더기 검거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운영자
  • 12.10.10 09:35:04
  • 공감 : 0 / 비공감 : 0
  • 조회: 1536

순천경찰서는 여대생을 고용해 유사성행위를 시킨 일명 ‘대딸방’ 업자 김모씨 등 32명을 성매매알선 등 처벌에 관한 법률위반혐의로 붙잡아 조사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성매매알선브로커 김모씨 등은 지난해 10월부터 순천시 모 원룸 7개를 임대해 유사 성교 행위 장소를 차려 놓고 A대학교 여대생 B(20)씨 등 3명을 고용해 손님으로 찾아온 남자들에게 유사 성교 행위를 시킨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인터넷과 생활정보신문에 ‘바에서 일할 여직원을 구한다’는 내용의 구인광고를 낸 뒤 이를 보고 찾아온 여대생들을 고용해 지난 1월 15일 오후 11시 26분께 손님 김모(24)씨 등 26명에게 1회 8만원씩을 받는 등 지난 3월 22일까지 총 68회에 걸쳐 544만원의 부당이득을 취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김씨 등은순천에 변태영업의 일종인 대딸방이 생기지 않았다는 점을 알고 시내 한 복판에 업소를 차린 후 대학생들과 찾아온 손님들을 유치했다”고 밝혔다.


이어 “유사 성교 행위는 법적 처벌이 경미하다는 점과 어린 여대생을 종업원으로 고용했다는 점을 부각시켜 남성손님의 성적호기심을 자극하기도 했으며 모 인터넷 게시판에 대딸방을 이용하니 좋았다는 후기를 작성해 남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순천경찰서는 대딸방 알선브로커 등 1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31명은 불구속 입건했다. 또 광주광역시 일대도 유사한 업소가 영업 중이라는 제보 등에 따라 관련자 계좌 추적 등 전국적으로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Tags :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ebook
    19/07/16일자
  • ebook
    19/07/16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