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청남도, 어촌 체험마을,명품 수산업 육성 방안 모색
    - 안 지사 태안방문, 해삼가공공장. 4H 회원 등과 토론 -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서산교차로
  • 12.09.13 13:42:08
  • 공감 : 0 / 비공감 : 0

안희정 지사는 13일 태안군을 방문해 어촌체험마을 및 명품 수산업 발전 방안을 모색하는 한편, 젊은 농업인들의 모임인 4H회원들과 충남 농업의 미래에 대해 토론했다.

 
이날 첫 일정으로 안면읍 소재 대야도 어촌 체험마을을 방문한 안 지사는 천상병 시인 생가를 둘러보는 등 체험 마을 추진사업을 살피고 마을대표 등 20여명과 대화의 시간을 가졌다.
 <서산교차로>

 

이 자리에서 안 지사는 “마을을 둘러보니 인근에 작은 섬들로 경관이 좋고 갯벌과 마을어장, 가두리 유어장 등 4계절 체험활동에 최적인 자원이 많다”며 “이를 바탕으로 다양한 콘텐츠 개발과 운영의 합리화를 위해 마을이 주체적으로 나서고, 행정 기관이 충분한 지원을 병행하면 충분히 발전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어촌체험 활성화 및 농어촌 문화콘텐츠 사업과의 연계를 통해 3농혁신의 성공적인 추진 모범을 만들어 보자”고 당부했다.

 
대야도 마을은 충남도의 ‘2012년 농어촌 문화 콘텐츠 진흥사업’에 선정돼 마을폐교와 전통낚시배를 활용한 문화예술 만들기 사업이 추진되고 있다.

 
대화를 마친 안 지사는 어선에 올라 최근 서해안에 발생한 ‘적조’를 살피고 예찰 및 방제활동에 만전을 기할 것을 관계기관에 당부하기도 했다.

 

이어 소원면 모항리에 있는 해삼가공공장인 원진수산영어조합법인으로 자리를 옮긴 안 지사는 시설 및 가공 상품을 살핀 뒤 법인 및 해삼 종묘 관계자 등 20여명과 명품 수산업 육성 방안에 대해 토론했다.

 
안 지사는 “말린 해삼은 특히 중국 시장에서 반응이 좋은데, 도에서는 명품 해삼 육성을 위해 집중 지원 중”이라며 “유통구조 개선 및 생산성 향상을 위해 함께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또, “3농혁신과 연계해 2014년까지 해삼특화단지를 조성, 현재 1천만 마리인 해삼종묘 생산 능력을 5천만 마리로 향상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원북면에서 열린 ‘4H 소통아카데미’에 참석한 안 지사는 젊은 농어업인 등 70여명과 대화의 시간을 갖고 음악회를 함께 즐기는 등 적극적인 소통행보를 이어갔다.

 
안 지사는 이 자리에서 “젊은 나이에 농어업을 결심하기까지 여러 고민과 어려움이 있었을 텐데, 여러분은 말 그대로 우리 충남의 소중한 희망이자 미래”라며 “쇠락해 가는 우리 농어업 농어촌 부흥운동, 그 시작을 우리 손으로 함께 해보자”고 역설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