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
자동완성
검색어 자동완성
 
신문줄광고보기 부동산 자동차 취업 생활114 뉴스센터 커뮤니티
  • [뉴스투데이] 부산·대구·세종, 서울 뺨치는 '청약 경쟁률'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운영자
  • 17.10.30 09:30:33
  • 추천 : 0
  • 조회: 13

 











지난해 말부터 각종 부동산 대책이 발표된 가운데 올해는 수도권보다 지방광역시의 청약 열기가 더 뜨거웠던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부동산전문 리서치회사 리얼투데이가 금융결제원 자료를 토대로 9월까지 지역별 아파트 평균 청약 경쟁률 조사한 결과 


전국 평균 청약 경쟁률은 12.76대1로 집계됐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대구광역시가 가장 높은 청약 경쟁률인 99.77대1, 부산광역시는 58.35대1, 세종특별자치시 54.36대1이었다. 


이어 광주광역시(24.10대1), 대전광역시(22.97대1), 서울특별시(14.81대1) 순이었다. 


한 자리 수 경쟁률은 전라북도(6.93대1), 경기도(6.50대1), 경상남도(6.41대1), 울산광역시(6.17대1), 강원도(5.24대1), 인천광역시(3.67대1), 


제주특별자치도(2.85대1), 경상북도(2.65대1), 전라남도(1.93대1), 충청북도(1.53대1), 충청남도(0.56대1)였다. 


사업지별 청약 경쟁률도 상위권은 부산과 대구 등 지방광역시 차지였다. 


지난 7월 부산에서 분양된 'e편한세상2 오션테라스E3'는 평균청약 경쟁률이 455.04대1로 가장 높았다. 


대구의 '대구 범어네거리 서한이다음'은 280.06대1을 기록했다. 


청약 경쟁률 3자리 수 단지 총 17곳 중 지방광역시를 제외한 곳으로는 신반포센트럴자이(서울)가 유일하다. 


이처럼 지방광역시가 서울보다 분양 시장의 열기가 더 뜨거운 이유는 상대적으로 규제가 덜하고 전매제한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최근까지 발표된 부동산 대책을 살펴보면 8·2대책 후속대책에서 투기과열지구와 투기지역으로 지정된 비수도권 지역은 


세종시, 대구 수성구만 해당된다. 


조정대상지역도 부산 7개구와 세종시로 한정돼 있다. 


지방 민간택지에는 전매제한기간이 사실상 없다는 이유도 분양권 시장과 청약시장 활성화를 불러왔다. 


다만 10·24 가계부채종합대책이 발표되고 다음달 10일 이후 지방광역시에서도 전매제한이 적용되는 등 분양 시장의 환경이 바뀔 예정이라 


앞으로 시장은 실수요자 위주로 전환될 것으로 예상된다. 


청약제도와 전매제한이 엄격해지면 주택 수요자들이 청약 통장을 쓸 때 이전보다 더 신중해 질 수 밖에 없다.


이에 올해 지방 중소도시에서는 청약 경쟁률이 현저히 낮고 미달되는 곳도 나오고 있는 상황에서 청약 양극화가 더 뚜렷해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당장 다음달 10일부터 전매제한 강화를 앞 둔 가운데 지방광역시에서는 실수요자들이 관심 가질 만한 입지의 분양 물량이 대기 중이다. 






<뉴시스 기사 제공>





Tags :
  • 운영자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쓰기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