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육아/교육] 교사 57% "학생들 욕설·비속어 매일 듣는다"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3.10.07 13:16:24
  • 조회: 12311

 

교사 10명 중 5명 이상은 학생들이 거의 매일 욕설이나 비속어를 쓰는 것을 보거나 듣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가 한글날을 맞아 교원 285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7일 공개한 학생 언어사용 실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83.3%가 학생들의 대화 상당수가 욕설과, 비속어, 은어라는 점에 동의하고 있었다.

학생들 중 약 몇 퍼센트가 욕설을 사용하냐는 질문에는 '50~75% 미만'이 30.0%로 가장 많았으며 '75% 이상'이 27.2%로 2위를 차지했다.

학생들의 욕설, 비속어, 은어 사용을 얼마나 자주 보거나 듣냐는 질문에는 '거의 매일'이 56.6%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으며 '1주일에 3~4회 이상'이 21.7%로 뒤를 이었다. '거의 듣지 못하거나 잘 모르겠다'는 2.1%에 불과했다.

학생들의 욕설 강도에 대해서는 53.9%가 '심각하다', '34.3%'가 '매우 심각하다'고 응답했다.

욕설, 비속어 사용이 가장 심한 시기에 대해서는 '중 1~2학년'이 53.4%로 가장 많았으며 '초등 고학년'이 23.2%로 그 뒤를 이었다.

교사가 욕설, 비속어를 사용하지 말라고 할 경우 보이는 학생들의 반응에 대해서는 절반 이상인 55.2%가 '겉으로는 수긍하나 속으로 수긍하지 않는 것을 느낀다'라고 답했다.

교직생활 중 학생들이 반말을 사용해 교사를 조롱하거나 욕설을 하는 것을 들은 적 있냐는 질문에는 응답자 대부분인 78.5%가 '있다'고 응답했다.

학생의 언어 순화와 관련, 현행 교육과정과 학교내 생활지도가 충분하냐는 질문에는 '아니다'라는 응답이 48.3%, '전혀 아니다'라는 응답이 28.7%로 교사 대부분이 만족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학생들이 욕설을 사용하지 않도록 학교에서 교육적 노력을 한다면 어느 정도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냐는 물음에는 80.0%가 '해야 하고, 어느 정도 효과도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이번 조사는 1일부터 4일까지 4일간 교원 285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