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재태크/금융] 맞벌이, 서로 다른 연금저축 가입해 장단점 보완을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경향신문 [http://www.khan.co.kr]
  • 13.08.12 13:37:12
  • 조회: 1500

 

ㆍ신탁·펀드는 자유적립 가능…보험은 매달 일정액 넣어야
ㆍ5년 이내 해지 땐 손실 따라… 생보사 상품, 종신 수령 가능

 

53세. 우리나라 직장인들이 회사를 그만두는 평균 연령이다. 반면 공적연금인 국민연금은 60세가 넘어야 손에 쥐어볼 수 있다. 평균 수명은 점점 늘어나 100세를 향해 간다. 취업자 5명 중 1명 이상은 퇴직연금도 없는 자영업 종사자다. 편안하고 여유로운 은퇴 후 생활을 꿈꾸기는커녕 ‘노후빈곤’을 걱정해야 할 요인이 적지 않다.

사회적 안전망이 취약할수록 스스로 노후보장책을 준비해야 하지만 선진국에 비해 한국의 사적연금 가입 비율은 오히려 떨어진다. 서민들로선 당장 전세자금이나 교육비 등에 들어가는 돈에 허덕이다보니 ‘미래’까지 준비할 여력이 없고, 사적연금에 대한 정보도 부족해 적극적으로 대비하기가 쉽지 않은 탓이다.

최근 정부는 노후보장 기능을 강화한 연금저축상품 출시 계획을 비롯해 연금저축에 쉽게 다가갈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제도 개선안을 내놨다. 노후보장용 금융상품인 연금저축에는 어떤 종류가 있고, 가입 시 어떤 점을 주의해야 하는지 등을 알아봤다.

연금저축은 10년 이상 돈을 적립해 55세 이후 연금으로 받을 수 있도록 만들어진 장기 저축상품이다.

최소 10년 이상 돈을 부어야 하며, 적립금은 분기별 300만원 한도 내에서 개인이 정할 수 있다. 연금이 최초로 나오는 시점은 만 55세 이상이 되는 때부터 연 단위로 자유롭게 정할 수 있다. 연금은 최소 5년 이상의 기간 동안 나눠서 받아야 한다. 일시금으로 받게 되면 기타소득세(22%)가 부과된다.

또 연금저축은 납입기간 중 연간 400만원 한도 내에서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다. 다만 세법 개정안이 국회에서 통과되면 내년부터는 400만원 한도 내에서 소득공제가 아닌 세액공제를 받게 된다. 연금수령액에 대해선 5.5%의 소득세가 부과된다.

연금저축은 어느 금융회사에서 가입하든 세제 혜택은 똑같지만 상품내용은 조금씩 차이가 있다. 은행은 연금저축신탁, 보험사는 연금저축보험, 자산운용사는 연금저축펀드 형태로 판매를 한다.

연금저축 신탁과 펀드는 매달 일정액을 적립해도 되고 자유롭게 돈을 넣어도 되는 반면 보험은 매달 일정액을 규칙적으로 넣도록 돼 있다. 또 신탁과 펀드는 자산운용 성과에 따라 수익률이 달라지지만 보험은 보험사가 시장금리와 자산운용수익률 등을 반영해 정하는 공시이율이 적용된다. 현재 생명보험사의 연금저축보험 공시이율은 3.8% 안팎이다.

연금저축신탁은 주로 국공채에 투자해 상대적으로 안전한 반면 연금저축펀드는 주식 투자 비중이 크다. 고수익이 가능하지만 원금 손실 위험도 있는 것이다.

연금을 받는 방식도 조금 다르다. 연금저축신탁·펀드와 손해보험사가 판매하는 연금저축보험은 5년, 10년 등 일정 기간 동안만 받을 수 있다. 반면 생명보험사의 연금저축보험은 사망 시까지 종신으로 받는 것도 가능하다.

이처럼 금융사마다 납입 방식이나 위험률, 연금지급 방식이 다른 만큼 나이나 소득 규모 등을 고려해 상품을 결정하는 것이 좋다. 결혼자금 등 목돈 들어갈 곳이 많은 젊은층은 납입액 규모를 적게 잡고 자유 적립하는 형태가 부담을 덜 수 있다.

맞벌이 부부는 개인별로 각각 400만원 한도 내에서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는 만큼 부부가 각각 가입하되 신탁·보험·펀드 가운데 서로 다른 종류에 가입해 장단점을 보완하는 것도 방법이다.

연금저축을 붓는 도중 일시적으로 경제 사정이 나빠지더라도 해지하기보다는 유지하는 게 유리하다. 연금저축을 중도에 해지하면 기타소득세(22%)가 부과되고, 가입 후 5년 이내 해지 시에는 해지가산세(2.2%)가 추가돼 손실이 크다. 따라서 일시적인 실업 등으로 자금 여유가 없는 경우라면 납입액을 낮춰 유지하는 게 낫다. 연금저축 적립금을 담보로 대출을 받을 수 있다는 점도 알아두자.


이미 가입한 연금저축의 수익률이 낮아서 고민이라면 다른 상품으로의 계약이전제도를 활용해볼 만하다. 이 제도는 세제상의 불이익 없이 다른 연금저축상품으로 바꿀 수 있도록 하는 것으로, 보험사에서 가입했던 연금저축보험을 증권사의 연금저축펀드로 옮기거나 은행의 신탁상품을 증권사의 연금저축펀드로 갈아탈 수 있다. 이 경우 해지가 아닌 계약유지로 간주돼 세제 혜택을 계속 받을 수 있다. 다만 계약이전 수수료는 따로 내야 한다.

또 보험사가 파는 연금저축보험은 초기 사업비(수수료)가 많은 구조여서 단기간 내에 이전하면 다른 상품에 비해 불리할 수 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