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알뜰정보] 장마철 빨래가 쉬워지는 똑똑한 세탁법은?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3.07.18 13:40:48
  • 조회: 1561

 

 

 올 여름 장마철이 생각보다 길어지고 있어 비나 땀에 젖은 의류의 세탁법에 대한 관심이 증폭하고 있다.

평소처럼 무작정 세탁기에 돌리거나 잘못된 세탁방법으로 의류가 금세 망가져 더 이상 사용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장마철에는 옷의 소재와 상태를 고려해 세탁 및 보관에 더욱 신경을 써야 한다.

애경 마케팅부문 세탁세제팀이 알려주는 궂은 날씨 속 장마철 세탁을 효과적으로 하는 '똑똑한 세탁법'에 대해 알아보자.

◇침구류는 알러지케어 전용세제 사용

베개와 이불 등 침구류는 매일 잠을 자며 피부와 직접 닿는 면이 많다. 이에 세균이 번식하기 쉬운 장마철에는 각종 질병예방을 위해 특별한 관리가 필요하다.

가장 좋은 방법은 1주일에 한번은 꼭 햇볕을 쬐어주는 것이지만 장마철에는 햇살을 보기가 힘들다. 불규칙한 날씨로 인해 실외건조가 힘들다면 2주에 1번씩 알러지케어 전용세제로 침구류를 세탁해주면 확실하게 관리할 수 있다.

긴 장마를 보내면서 침구류에 서식해 있을 집먼지진드기, 곰팡이, 병원성 균 등 알레르기 원인물질은 알러지케어 전용세제로 세탁해 주는 것이 좋다.

◇민감한 여름의류는 소재별 세심한 관리가 필요

여름에는 땀을 많이 흘리고 고온다습한 날씨 때문에 의류관리가 쉽지 않다. 또 소재가 매우 얇고 다양해 의류마다 세심한 세탁이 필요하다.

여름옷 소재로 많이 사용되는 실크나 레이스가 들어간 옷은 부드러운 중성세제를 사용해 손세탁 하는 것이 좋다. 실크는 일반 세탁세제인 약알칼리성 세제를 사용하면 원단을 손상시켜 광택을 잃기 쉽다.

손세탁을 할 때는 온수에 중성세제를 적당량 풀어 가볍게 주물러 빨고, 자수나 레이스, 프릴이 달린 옷은 뒤집어서 빠는 것이 좋다.

시폰 소재는 속이 비쳐 보일 정도로 매우 얇고 가벼운 것이 특징이다. 단백질 섬유이기 때문에 해충피해가 오기 쉽고 알칼리와 햇빛에 약하다. 일단 드라이클리닝을 하는 것이 좋으며, 물세탁 시에는 중성세제로 가볍게 주물러 빨아 그늘에서 완전히 말려주는 게 좋다.

시원해 보이는 흰색 티셔츠의 손상원인은 주로 더운 날씨에 겨드랑이에 땀이 난 상태에서 마찰에 의해 부분적으로 옷의 색상이 바랜다는 점이다.

특히 장마철에는 옷의 색상이 누렇게 변하면 입기에도 거북하며 불쾌감을 줄 수 있다. 오래 입으려면 표백력과 얼룩제거에 탁월한 세탁세제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실내건조 시에는 향기·항균 기능 추가된 세탁세제로

장마철에는 태풍과 폭우가 수시로 찾아온다. 이처럼 실내건조가 불가피한 경우는 향기기능과 항균기능이 추가된 실내건조 전용 세탁세제를 사용하면 편리하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