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산업] 최악 전력난에도 '움츠러든 수요관리'…"예산감축 탓"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3.06.10 15:28:40
  • 조회: 11682

 

연일 전력수급경보가 발령되는 등 수급이 불안하지만 줄어든 예산 탓에 전력 당국은 수요관리에 소극적인 모습이다.

이르면 내달 중 수요관리 예산 추가 확보를 위한 정부 논의가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9일 산업통상자원부, 한국전력공사 등에 따르면 올해(지난 7일 기준) 한국전력공사의 주간예고제가 실시된 것은 총 94회(12일)다. 지난해 452회(45일) 시행된 것을 감안할 때 크게 감소한 수치다.

전력거래소의 수요자원시장 개설 역시 침체됐다. 지난해 총 34회(28일) 열렸던 수요자원시장은 올 들어 10회(9일)밖에 열리지 않았다.

주간예고제와 수요자원시장은 최대전력수요가 예상되거나 예비전력이 충분하지 않을 때 회원사가 전력수요를 감축하면 전력 당국이 감축량에 따른 지원금을 주는 제도다.

주간예고제를 실시하면 1회당 평균 약 150만㎾, 수요자원시장을 개설하면 약 50만㎾의 전력수요를 감축하는 효과가 발생한다.

 

 

 

연일 예비전력이 400만㎾ 미만으로 떨어지는 전력수급경보 '관심' 단계가 예보되는 상황에서 전력수급 안정화의 크게 기여할 수 있는 양이다.

그럼에도 전력 당국이 수요관리에 소극적인 것은 예산이 쪼그라들었기 때문이다.

올해 전력산업기반 기금은 2조5600억원으로 지난해 2조2924억원보다 11.7% 늘어났다.

반면 주간예고제, 수요자원시장 운영 등에 쓰이는 전력부하관리 예산은 지난해 4046억원에서 올해 2500억원으로 38.2%나 감소했다.

전력 당국 관계자는 "전력수급이 불안하지만 지난해에 비해 예산이 급감하다 보니 전력경보가 발령돼도 매번 수요관리를 실시하기 어렵다"고 전했다.

애초 정부는 지난해에 비해 올해 예비력이 200만㎾ 이상 증가할 것으로 판단, 전력수급 상황이 개선됐다고 보고 예산을 결정했다.

하지만 최근 원전 부품 비리로 원전 3기(총 300만㎾)의 장기간 가동 중단이 불가피해지면서 수요관리 예산이 빠듯해졌다.

산업부는 내달까지 수요관리 상황을 지켜본 뒤 예산 확대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달부터 수요관리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예산을 최대한 절감하면서 전력수급 안정화를 꾀하겠다"면서 "적어도 내달까지 전력수급 및 수요관리 현황 등을 살핀 뒤 관련 예산 확충에 대한 논의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