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알뜰정보] "물가관리 쎄진다"…소비자단체 물가관리사업 강화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3.04.29 14:04:41
  • 조회: 849

 

앞으로 물가관리가 대폭 강화될 전망이다. 정부가 물가관리에 대한 소비자단체의 활동폭을 대폭 강화하기로 했기 때문이다.

정부는 26일 오전 서울정부청사에서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열고 '물가관리사업과 관련해 소비자단체의 활동을 적극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그동안 소비자단체가 가격조사, 원가분석 등을 통해 현실감있는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소비자들이 합리적인 선택을 할 수 있게 큰 도움을 줬다고 분석하고 있다.

지난해 소비자단체들은 커피 전문점, 가공식품 원가분석, 자유무역협정(FTA) 관세철폐 품목 가격비교조사 등을 통해 가격안정을 유도해왔다.

기재부는 올해 소비자단체협의회를 통해 14개 물가조사 주제를 선정하고 10개 소비자단체에 가격, 유통조사 등을 의뢰할 방침이다.

조사 품목은 휴대폰 단말기, 교육비, 유치원비,대형유통업체의 PB 및 NB상품, 전통시장 경쟁력 제고, 옥외가격표시제 이행상황 점검 등이다.

이를위해 소비자단체들은 기존 원가분석팀을 물가감시센터로 확대?개편하고 원가분석 DB구축, 공인회계사 확충 등을 추진한다.

아울러 원가추이 분석 품목이 확대되고, 개인·공공서비스요금 원가분석이 추진된다.

우선 지난해 14개이던 가공식품 원가분석대상이 31개로 늘어나며 특이 품목을 대상으로 해당업체와 난상토론을 벌인다.

이미용료, 세탁료, 목욕료, 숙박료, 외식비(냉면, 비빔밥, 김치찌개, 삼겹살, 자장면, 삼계탕, 칼국수, 김밥) 등 개인서비스 6개와 시내버스료, 전철료, 택시료, 상?하수도료, 쓰레기봉투료, 도시가스료 등 공공서비스 7개에 대한 원가분석도 이뤄진다.

아울러 그동안 손이 미치지 않았던 프리미엄 제품, 은행 및 카드사 수수료, 기타 사회적 이슈 품목에 대한 원가분석이 이뤄지며 여기서 나온 적정가격을 해당업체에 제안하게 된다.

추경호 기재부 제1차관은 "소비자가 체감할 수 있는 물가정보를 제공해 소비자들이 합리적으로 소비를 할 수 있게 유도하고 물가안정 효과도 기하겠다"고 말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