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육아/교육] 초등생부모 10명중 6명 "밥상머리 교육 효과"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3.04.17 14:41:22
  • 조회: 11963

 

초등학교 학부모 10명중 6명은 '밥상머리 교육'의 효과를 봤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어교육 전문기업 윤선생이 자사 커뮤니티에 초등학생 학부모 542명을 대상으로 이달 1일부터 14일까지 설문 조사한 결과 이같이 조사됐다.

설문조사 결과 초등 학부모 85.6%는 '밥상머리 교육'에 대해 알고 있었으며 이 가운데 절반 가량은 실제로 자녀에게 밥상머리 교육을 실천하고 있었다.

'밥상머리 교육'이란 가족이 모여 함께 식사를 하면서 대화를 통해 가족간의 유대감과 자녀의 인성을 키우는 것을 말한다.

밥상머리 교육을 실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것으로는 '자녀와 대화를 최대한 많이 주고 받는다'는 답변이 72.5%로 가장 많았다.

이어 ▲식사할 때 아이와 이야기 나눌 주제를 발굴한다 43.8% ▲야근·약속 등을 최소화해 자녀와의 식사시간을 많이 갖는다 39.1% ▲자녀와 부모가 함께 음식을 준비하고 정리한다 32.9% ▲식사 중에는 자녀를 야단치거나 잔소리 하지 않는다 20.9% ▲장소와 시간을 정해 모두 모여 식사한다 13.6% 등이 있었다.

'밥상머리 교육의 효과를 거뒀는가'라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65.1%가 '그렇다'고 답해 밥상머리 자녀교육을 실천한 10명 중 6명 이상이 효과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잘 모르겠다'는 31.8%, '효과를 보지 못했다'는 3.1%에 그쳤다.

밥상머리 교육 효과로는 '아이와 부모 간의 유대관계가 끈끈해졌다'가 75.6%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자녀의 식사 예절이 좋아졌다 46.4% ▲자녀의 표현력과 어휘력이 늘었다 41.7% ▲편식·폭식 등의 잘못된 식습관이 개선됐다 25.0% 순이었다.

이들은 밥상머리 교육 실천 시 가장 중요한 요소로 '자녀가 공감할 수 있는 대화 주제(43.8%)'를 꼽았다. 이밖에도 ▲부모의 경청 능력 21.3% ▲끊임없는 칭찬과 격려 15.1% ▲TV·스마트폰 등 주변의 방해요소 제거 8.9% 등이 있었다.

밥상머리 교육을 실천하는 초등 학부모들의 자녀와의 식사 횟수는 주 평균 4.8회로 실천하지 못한다는 응답자의 식사 횟수(주 평균 3회)보다 약 2회 가량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밥상머리 교육을 실천하지 못한다고 답한 초등 학부모 206명을 대상으로 그 이유를 물어본 결과 응답자의 45.1%가 '식사시간이 서로 제각각이어서'를 꼽았다.

이밖에도 ▲부모의 퇴근시간이 맞지 않아서 34.0% ▲아이가 방과 후 학원을 다녀서 11.2% ▲부모의 야근 또는 회식이 잦아서 9.2% ▲부모의 개인적인 약속 때문에 5.3% 등이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