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3안타' 류현진 "운이 좋았다"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3.04.15 14:30:30
  • 조회: 1531

 

투타에서 맹활약을 펼쳐 LA 다저스를 승리로 이끈 '괴물 투수' 류현진(26·LA 다저스)이 3안타를 때려낸 것에 대해 "운이 좋았다"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류현진은 14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체이스 필드에서 열린 2013 메이저리그(MLB)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동안 6피안타 3실점으로 호투를 펼쳐 시즌 2승째를 수확했다.

류현진은 이날 타석에서도 인상깊은 활약을 선보였다. 9번타자로 나선 류현진은 3타수 3안타 1득점을 기록하며 타격 실력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6회초에는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안타를 때려내 타선이 3점을 뽑아내는데 물꼬를 트기도 했다.

외신에 따르면 투타에서 맹활약을 펼친 류현진은 "오늘 나의 타격에 대해 스스로도 놀랐다. 운이 좋아 3안타를 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3안타를 쳤던 경기는 기억에 없다. 고등학교 시절에도 3안타를 친 경기는 없었던 것 같다"고 전했다.

이날 시즌 2승째를 수확한 류현진은 한·미 통산 100승 고지를 밟았다. 이에 대해 류현진은 "100승 가운데 부모님 앞에서 99승을 거둔 것 같다"고 말했다. 류현진의 부모는 이날도 경기장에서 직접 아들의 피칭을 지켜봤다.

류현진은 삼진 9개를 잡아내며 뛰어난 제구력을 과시했다. 주무기인 체인지업과 예리한 슬라이더에 애리조나 타자들은 연신 헛방망이질을 했다.

류현진은 "슬라이더가 점차 좋아지는 느낌이 든다. 우타자를 상대로 더욱 유용하게 써먹을 수 있을 것 같다"고 강조했다.

다저스의 돈 매팅리 감독은 "류현진은 우타자 대타로 써도 되겠다"고 놀라움이 섞인 농담을 던지며 류현진을 칭찬했다.

이어 그는 "류현진은 자신감이 넘친다. 다른 문화와 언어 때문에 어려운 점이 있겠지만 잘 극복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날 애리조나 선발로 나선 이안 케네디는 류현진이 3안타를 때려낸 것에 대해 믿을 수 없다는 반응을 보이면서 "투수가 3안타를 치다니 말도 안된다"고 혀를 내둘렀다.

애리조나 4번타자로 나섰던 폴 골드슈미트는 류현진의 투구에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

그는 "류현진은 4가지 구종을 모두 익숙하게 이용한다. 직구 제구가 잘 됐고, 체인지업도 정말 좋았다"며 "느린 커브 다음에 우타자 몸쪽으로 파고드는 슬라이더를 던지면 직구같이 보인다"고 평가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