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희비교차' 추신수, 3G 연속 멀티히트…2실책·3점 헌납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3.04.09 14:24:53
  • 조회: 490

 

 

추신수(31·신시내티 레즈)가 하루 사이에 냉탕과 온탕을 오고 갔다.

공격에서는 3경기 연속 멀티히트와 결승득점을 만들어 냈지만 수비에서는 어이없는 실책 2개를 범하며 3점을 내줬다.

추신수는 9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3 메이저리그(MLB)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경기에서 1번 타자 겸 중견수로 출전해 5타수 2안타 1볼넷 3타점 2득점을 기록했다.

특히 4-4로 맞선 9회초에는 선두타자로 나와 볼넷으로 출루, 결승득점을 이끈데 이어 3타점 적시타를 때려내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지난 7일 워싱턴 내셔널스전부터 3경기 연속 멀티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를 때려낸 추신수는 시즌 5번째 멀티히트를 기록하며 타율을 0.379로 끌어올렸다.

하지만 수비에서는 많이 아쉬웠다. 1회말과 6회말 주자가 나가 있는 상황에서 뜬공을 잡아내지 못하면서 무려 3점을 내줬다.

1회와 3회 모두 뜬공으로 물러난 추신수는 5회 2사 주자 없이 맞은 3번째 타석에서도 2루 땅볼로 고개를 숙였다.

수비도 좋지 못했다. 1회말 수비에서 2사 2,3루 상황에서 아디에 몰리나의 중견수 방면 높은 타구를 놓치면서 2실점의 빌미를 제공한데 이어 2-3으로 뒤진 6회에도 포구 실책을 저질러 점수를 내줬다.

방망이와 수비가 동반 부진했던 추신수는 7회부터 힘을 냈다. 2사 1루에 4번째 타석을 맞은 추신수는 세인트루이스 선발 제이미 가르시아의 초구를 받아쳐 좌전 안타를 뽑아냈다.

4-4로 맞선 9회에는 앞선 수비 실책을 완벽하게 만회하는 맹활약을 펼쳤다.

선두타자로 나와 볼넷으로 출루한 추신수는 투수 폭투와 브랜든 필립스의 우익선상에 떨어지는 적시 2루타에 힘입어 홈을 밟아 5-4, 역전을 만들어냈다.

1사 만루상황에서 또다시 타석에 들어선 추신수는 좌익수 방면 깊숙한 싹쓸이 적시 2루타를 작렬, 3점을 추가해 12-4의 완벽한 리드를 이끌었다.

신시내티는 이날 9회에만 9점을 뽑아내는 집중력을 뽐내며 13-4로 대승했다. 2연승한 신시내티는 시즌 5승째(2패)를 수확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