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직장인] "경쟁사 김과장 탐나네…"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3.04.09 14:20:11
  • 조회: 694

 

 

기업 10곳 중 6곳은 경쟁사에서 데려오고 싶은 인재가 있는것으로 조사됐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대표 이정근)은 기업 인사담당자 212명을 대상으로 '스카우트하고 싶은 경쟁사 직원 여부'를 설문한 결과, 59%가 '있다'고 답했다고 9일 밝혔다.

탐나는 경쟁사 인재는 '과장급'(40%)과 '5년차'(32.8%)에 가장 많았다.

이들의 근무 부서는 '영업·영업관리'(32%)가 1위를 차지했고 '연구개발'(14.4%)이 뒤를 이었다. 이어 '제조·생산'(10.4%), '기획·전략'(8.8%), 'IT·정보통신'(8.8%), '인사·총무'(4.8%), '서비스'(4.8%) 등 순이었다.

경쟁사 인재를 스카우트하고 싶은 이유로는 '내부에 해당 분야 인재가 없어서'(36%)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업계에서 소문난 실력자라서'(29.6%), '앞선 기술을 벤치마킹 할 수 있어서'(20%), '보유 인맥이 많아서'(8%), '경쟁사에서 차세대 리더로 키우고 있어서'(8%) 등의 답변이 있었다.

실제로 기업 4곳 중 1곳(23.6%)에선 경쟁사 인재 영입을 시도한 경험이 있었다.

제안 방법으로 '직접 본인'(76%)에게 했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지만, '자사 직원'(22%), '헤드헌팅 회사'(8%), '기타 지인'(6%) 등을 통한 방법도 있었다.

스카우트 시 제시하는 보상 조건으로는 64%가 '연봉 인상'이라고 답했다. 연봉 인상폭은 재직 중인 직장 대비 평균 14.5% 수준을 제안했다. 이외에도 '직급 상승'(38%), '주요 업무 권한'(26%), '스톡옵션'(16%), '우수한 복리후생'(14%) 등이 있었다.

한편 기업 45.3%는 자사 인재를 경쟁사에 빼앗긴 경험이 있었으며, 이로 인한 손실로는 '업무 공백'(45.8%), '인력충원 비용 발생'(44.8%), '업무 노하우 유출'(42.7%), '직원들 사기 및 업무 분위기 저하'(40.6%) 등이 뒤를 이었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이직이 보편화되는 추세와 맞물려 동종업계로의 이동이 활발해짐은 물론, 기업의 인재 확보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라며 "기업에서는 우수한 인재확보와 관리를 위해 성과에 대한 명확한 보상체계 수립 등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