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취업뉴스] "숲이 일터다"…산림 일자리 29만개로 확대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뉴시스[http://www.newsis.com]
  • 13.03.28 14:55:42
  • 조회: 812

 

 

산림청(청장 신원섭)이 오는 2017년까지 산림분야 일자리를 29만여 개로 확대할 계획이다.

산림청은 앞으로 5년간 7조7000여 억원을 투입, 산림분야의 장·단기 일자리 3만5000여 개를 만들어내는 것을 주요내용으로 하는 일자리 종합대책을 마련하고 향후 5년간(2013~2017년)은 29만여 개로 늘어날 전망이라고 27일 밝혔다.

산림청은 이 기간 산림탄소전문가, 수목원전문가, 나무의사 등 고급 일자리 1200여 개를 비롯해 청·장년을 위한 장기 전문 일자리 2만8000여 개를 만들 계획이다.

산림산업 경쟁력 강화를 통한 인력 수요도 늘어난다.

단기임산물 부문에서는 임산물 재배·가공·유통업 투자를 촉진해 1만3000여 명의 고용을 창출할 계획이다.

목재산업단지 조성지원, 목재소비운동 등으로 목재관련 산업을 키워 일자리 6000여 개를 추가로 만드는 계획도 포함돼 있다.

기업의 해외조림 활동을 지원해 해외 일자리 증가도 꾀할 계획이다.

아울러 산림자원 관리·보전을 위한 전문 일자리도 5000여 개 만들어진다.

벌채·수집 전문인력, 임업기계 오퍼레이터, 산림유전자원 수집·평가단 등이 이 분야 대표적 직종으로 떠오를 전망이다.

현재 15%인 목재자급률을 오는 2017년까지 21%로 높이는 과정에서도 벌채·수집 인력 4300여 명이 늘어난다.

이와 함께 산림서비스 분야에서는 일자리 2000여 개가 생긴다.

백두대간산림치유단지, 백두대간수목원, 국립중앙수목원 완공에 따른 신규고용이 발생하고 국·공립 수목장림 확대로 인한 일자리도 늘어난다.

산림치유와 교육 분야 전문가(산림치유지도사, 유아숲지도사)의 활동영역이 넓어지는 것도 고용확대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산불방지지도사, 산사태현장예방단, 산행안전지원대 등의 분야에서도 일자리가 추가 운영될 것으로 기대된다.

매년 취약계층에 제공되는 3만5000여 개 정도의 산림분야 단기일자리는 산불전문예방진화대(1만2000명), 산림서비스도우미(4000명) 등 실수요가 커지는 분야를 중심으로 늘어나 5년 뒤에는 모두 4만2000여개 규모로 확대된다.

또 산림청은 분야별 전문인력 양성 정책도 추진하기로 했다.

현재 1곳인 산림분야 특성화고교가 3곳으로 늘고 산림 전공자들의 취업을 위한 재교육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단기일자리 근로자를 대상으로 현장기술교육을 강화하고 취약계층 고용확대를 위한 산림형 사회적 기업에 대한 지원도 확대한다.

또 산림비즈니스 창업지원 체계가 구축되고 산촌주민 고용지원을 위한 지역산림 비즈니스모델이 개발된다.

산림분야 고용박람회, 산림일자리정보망 등 온·오프라인을 통한 구인·구직자 연결서비스는 올해부터 시작된다.

이 밖에 '산림산업 고용촉진 및 인력양성에 관한 법률'을 제정하고 일자리서비스 전담 조직을 만드는 등 고용창출을 위한 제도적 기반도 다지기로 했다.

신 청장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산림은 성장잠재력이 큰 자원으로 앞으로 산림관련 산업이 더 발전하고 산림복지 수요도 늘어날 것"이라며 "우리 산림이 국민의 행복한 일터이자 쉼터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