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알뜰정보] 소비자·기업보호 위한 '원산지 위반' 뿌리 뽑는다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3.03.19 13:13:24
  • 조회: 470

 

원산지표시 위반행위가 여전히 만연하고 있는 가운데 관세청이 올해 소비자·기업보호 위해 자동차부품 등 시중에 유통되고 있는 품목에 대해 원산지 단속을 강화할 방침이다.

관세청(청장 백운찬)은 국민과 함께 올바른 원산지표시제도를 정착시켜 소비자 안전과 중소기업을 보호하기 위한 '2013년 원산지표시 검사 업무 추진계획'을 수립·시행한다고 18일 밝혔다.

관세청은 수입물품의 원산지표시가 소비자에게 상품의 정확한 가치 정보를 제공하고 국내 생산자의 권익을 보호하는 중요한 수단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지난해 관세청의 단속실적을 보면 아직도 원산지표시 위반행위가 만연하고 있음을 알 수 있어 범정부 차원의 대책마련이 시급한 실정이다.

이를 위해 '원산지표시검사 강화를 위한 관리체계 고도화' '범정부 차원의 원산지표시 단속체계 구축' '계도와 홍보 강화로 원산지표시제도 정착' 등 올해 3대 중점 추진과제를 설정했다.

주요 세부 추진계획을 보면 지난해 도입돼 단속성과가 컸던 본청 기획 테마·수시 일제단속을 강화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에는 원산지 둔갑으로 국내 생산기반을 침해하는 중간재, 소비자의 안전과 선택권을 침해하는 주요 소비재를 주요 단속 테마로 정할 계획이다.

아울러 관세청은 작년 단속실적과 올해 단속테마를 반영, 원산지표시가 매우 취약하다고 판단되는 '5대 중점단속품목'을 선정, 발표했다.

또 본부세관 중심의 광역·상시단속체제를 구축, 본부는 기획·특별단속을 주관하고 산하세관 단속활동을 지휘할 계획이다.

이와 별도로 산하세관은 세관별 배정된 특화품목에 대해 해당 지역소재 기업을 대상으로 상시 단속·계도활동을 수행할 방침이다.

또한 한정된 세관인력을 보완하기 위해 민·관·정부간 협력활동을 강화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범정부 원산지단속기관 협의체'의 내년도 출범을 목표로 관련 관세법 개정을 추진하고 지자체·농관원 등 원산지표시단속기관간 정보교류·합동단속을 지속적으로 시행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원산지표시 관리체계 개편으로 세관 자원 활용을 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관세청 관계자는 "올바른 원산지표시 중요성에 대한 소비자·생산자의 인식을 제고하기 위한 계도·홍보전략도 병행, 위반행위를 사전예방하겠다"면서 "관세청이 원산지 관리의 중심기관으로 자리매김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관계자는 이어 "원산지표시에 대한 국민 여러분의 관심이 매우 중요하다"고 지적하며 "위반물품 발견 시 관세청 밀수신고센터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