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남장' 김연아, 갈라쇼서 색다른 매력 발산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3.03.18 13:08:19
  • 조회: 619

 

 

'피겨여왕' 김연아(23)가 갈라쇼에서 남장을 하고 색다른 매력을 발산하며 세계피겨선수권대회를 마무리했다.

김연아는 18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런던의 버드와이저 가든스에서 열린 국제빙상경기연맹(ISU) 2013 세계피겨선수권대회 갈라쇼에서 남장을 하고 갈라프로그램 마이클 부블레의 '올 오브 미(All of me)'를 선보였다.

이번 대회에서 역대 2위에 해당하는 218.31점을 얻어 여자 싱글 우승을 차지한 김연아는 갈라쇼에 나선 24명의 선수 가운데 22번째로 빙판 위에 섰다.

김연아는 지난해 8월 열린 아이스쇼에서 공개했던 마이클 부블레의 '올 오브 미(All of me)' 연기를 펼쳤다.

'올 오브 미'는 김연아가 처음 남장을 하고 연기를 한 프로그램으로 큰 인기를 모았다.

김연아는 "어떤 것을 할까 고민하다가 부블레가 캐나다인이라는 것이 떠올랐다. 캐나다 사람들이 좋아할 것 같아 '올 오브 미'를 선택했다"고 밝혔다.

김연아가 검은색 바지 정장에 검은색 넥타이, 페도라까지 갖춘 젊은 신사의 모습을 하고 빙판 위에 등장하자 관중석에서 환호성이 쏟아졌다.

바지 정장인 탓에 점프를 선보이지는 못했지만 김연아는 중성적인 매력을 한껏 발산했다. 김연아는 화려한 스텝 위주의 연기를 선보이며 관객들을 홀렸다.

김연아가 연기 도중 스핀을 선보이자 관중석에서는 환호성이 터져나왔다.

그가 페도라를 벗고 머리를 풀어헤치면서 연기는 절정에 다다랐다.

김연아가 페도라를 가슴 위에 얹고 우아한 이너바우어를 선보이며 연기를 마무리하자 빙상장은 환호성으로 가득 찼다. 일부 관중들은 기립박수를 보냈다.

패트릭 챈을 마지막으로 모든 선수들이 연기를 끝낸 뒤 김연아는 다른 선수들과 함께 빙판을 수놓았다. 선수들이 차례로 자신의 장기를 선보일 때 김연아는 플라잉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을 해 관중들의 환호를 이끌어냈다.

김연아는 갈라쇼를 마친 후 "우승을 해서 더 잘하는 모습을 보여주려고 노력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올 오브 미'가 한국에서도 호응이 좋았는데 캐나다에서도 반응이 좋은 것 같아 기쁘다"며 "그동안 갈라 연습을 하지 않았고, 급하게 연습을 했다. 걱정됐지만 결과적으로 잘 된 것 같아 다행이다"고 덧붙였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