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재태크/금융] 곳곳서 ‘금리 인하’ 신호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경향신문 [http://www.khan.co.kr]
  • 13.03.06 13:42:52
  • 조회: 690

 

ㆍ저물가에 디플레이션 우려… 한은, 새 정부 성장정책 공감

 

박근혜 정부 출범 이후 금리 향방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오는 14일 기준금리를 결정하는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열린다. 김중수 한은 총재가 정부와의 정책공조를 강조하면서 이를 경기부양을 위한 금리 인하 신호로 받아들이는 시장 참가자들이 많다. 여기에 미국 연방정부의 예산 자동삭감(시퀘스터)과 일본 통화당국의 무한 양적완화 정책도 대외변수로 등장했다. 최근 낮은 물가상승률도 금리 결정의 중요 요인이다.

지난달 소비자물가는 전년 같은 달보다 1.4% 상승했다. 넉 달 연속 물가상승률이 1%대에 머문 것이다. 소비자물가가 서민들의 체감물가를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고 있긴 하지만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4개월째 2% 미만을 기록한 것은 13년 만이다. 한은의 물가안정 목표범위(2.5~3.5%)의 하단에서도 벗어나 있다.


낮은 물가가 지속된다는 것은 경제성장세의 둔화를 의미한다. 더 심해지면 물가가 하락하면서 경기침체가 생기는 디플레이션에 빠질 수도 있다. 내일 더 싸게 살 수 있으니 가계는 소비를 줄이고 그 결과 기업의 생산도 연쇄적으로 감소하기 때문이다.

한은이 저물가 기조에 어떻게 대처할지 이달 기준금리 결정이 가늠대가 될 수 있다. 저물가가 디플레이션으로 이어질 우려가 크다면 기준금리 인하로 경기부양책을 선택할 것이다. 반대로 지난해 3월부터 무상보육·무상급식으로 소비자가 지출하는 돈이 줄어 물가상승률이 낮아진 효과가 곧 사라지고, 하반기로 갈수록 경기가 회복된다고 보면 금리를 동결시킬 가능성이 커진다.

새 정부 출범도 변수다. 김 총재는 지난달 26일 국회에서 열린 ‘경제정책포럼 세미나’에서 통화정책 방향과 관련, “우리 경제의 성장세 회복을 지원하는 데 중점을 두겠다”고 밝혔다. 김 총재는 “통화정책과 재정정책은 보완적인 관계이기 때문에 협의해서 효과를 극대화시키는 게 좋다”면서 정책공조를 강조했다. 성장에 방점을 찍은 새 정부에 화답하는 모양새로, 새 경제팀이 경기부양책을 내놓으면 금리를 인하하겠다는 의미로도 해석된다.

대외변수도 관건이다. 구로다 하루히코 일본 중앙은행 총재 내정자는 “디플레이션 탈출을 위해 할 수 있는 건 뭐든 하겠으며 이는 일본은행의 사명”이라고 밝혔다. 더 적극적인 양적완화 정책을 시사하는 것으로 ‘엔화 약세’를 가속화시킬 것으로 전망된다. 이렇게 되면 수출 기업의 타격이 불가피해진다. 미국 시퀘스터의 여파도 시간이 갈수록 커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선제적 금리정책’을 강조해온 한은이 어떠한 판단을 내릴지 주목된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