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건강/의학] 다이어트한 여대생 결핵 발병률 일반 20대 초 여성보다 2.5배 높아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경향신문 [http://www.khan.co.kr]
  • 13.02.18 17:44:00
  • 조회: 558

 

 

여대생의 결핵 발생률이 일반 20대 초반 여성보다 2.5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다이어트로 인한 후유증과 영향 결핍이 주된 이유로 분석된다.

보건복지부는 지난해 62개 대학 여학생 2만1074명을 상대로 결핵검진을 실시한 결과 유증상자가 52명으로 인구 10만명당 239명꼴이었다고 17일 밝혔다. 만 20~24세 여성 전체의 결핵 발생률(인구 10만명당 95명)보다 2.5배 많은 수준이다.

복지부는 20~24세 연령대만 여성 결핵환자율과 신(새)환자율이 남성보다 높다는 것을 주목해 여대생을 상대로 집중적으로 결핵 무료검진 사업을 펼쳤다. 질병관리본부의 결핵환자 신고현황을 보면 지난해 만 20~24세 남성의 결핵환자율은 인구 10만명당 89.9명이지만 여성은 5명가량 많은 95.3명이었다. 신환자율도 남성은 72.3명, 여성은 80.3명으로 20대 초반에서 여성이 7명 정도 많았다. 만 15세 이상의 모든 연령대에서 남성의 결핵환자율과 신환자율이 여성보다 최대 2배 이상 높은 것과 달리 20대 초반만 여성이 결핵에 걸리는 비율이 남성보다 높은 것이다. 한국의 결핵환자 증가에 여대생들의 발병이 영향을 미치고 있는 셈이다. 한국의 결핵 사망률은 2001년 인구 10만명당 6.7명 수준에서 2009년 4.6명으로 매년 줄어들고 있지만 결핵 발생률은 인구 10만명당 97명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가입국 중에 가장 높다.


복지부 관계자는 “결핵은 주로 잠복된 결핵감염자의 면역력이 떨어질 때 발병한다”며 “아직 정확한 인과관계가 밝혀지지 않았지만 젊은 여성의 결핵 발병에는 영양부족·저체중·다이어트가 주된 원인으로 주목받고 있다”고 밝혔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