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재태크/금융] 저축은행 3곳 퇴출될 듯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경향신문 [http://www.khan.co.kr]
  • 13.02.13 13:35:49
  • 조회: 820

 

ㆍ오는 15일 영업정지 여부 결정

 

저축은행 세 곳이 추가 퇴출될 것으로 보인다. 이들 저축은행의 지난해 6월 말 기준 후순위채권 발행잔액이 459억원에 달해 투자자 700여명의 손실이 불가피할 것으로 알려졌다.

12일 금융권 관계자의 말을 종합하면 금융위원회는 오는 15일 회의를 열고 부실 저축은행 3곳에 대한 영업정지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부실 저축은행 3곳에 지난해 말 경영개선명령을 내렸고 45일간의 경영정상화 기간이 최근 끝났다”며 “증자 및 경영개선 계획 등을 살펴보고 충분치 않을 경우 퇴출 절차를 밟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퇴출대상에 오른 저축은행은 국제결제은행(BIS) 자기자본비율이 1%를 밑돌아 금융감독원으로부터 경영개선명령을 받았다. ㄱ저축은행은 지난해 9월 말 기준 BIS 자기자본비율이 마이너스 5.55%였고, ㄴ저축은행은 마이너스 6.06%였다. 두 저축은행은 지난해 9월 말 기준 총자산이 각각 1조7000억원과 1조5000억원이며 각각 9개, 8개의 점포를 두고 있다. 지난해 영업정지된 저축은행 계열인 ㄷ저축은행도 BIS 비율이 감독기준인 5%를 밑돌고 자본잠식 상태였다. ㄷ저축은행의 총자산은 5700억원, 점포 수는 4개다.

후순위채권 발행잔액은 ㄱ저축은행 160억원, ㄴ저축은행 100억원, ㄷ저축은행 199억원 등 모두 459억원에 달한다. 예금자보호 대상이 아닌 후순위채권을 산 투자자는 손실을 볼 수밖에 없다. 후순위채권은 저축은행이 파산신청을 하면 일부 배당을 기대할 수 있지만 선순위채에 밀려 배당 시기가 늦어지고 액수도 크게 기대하기 힘들다. 예금자 보호대상에서 제외되는 5000만원 초과 예금자는 거의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위 관계자는 “후순위채 피해자들은 안타깝지만 현행법상 구제할 방법이 없다”고 말했다.

금융위에서 영업정지를 결정하면 해당 저축은행은 예금보험공사가 구조조정을 위해 설립한 가교저축은행으로 흡수된다. 다만 영업정지 이후 예금자의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주말을 이용해 가교저축은행으로 자산과 부채를 이관한 후 곧바로 문을 여는 방식이 될 것으로 보인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해당 은행들이 얼마나 자금을 마련할 수 있는지를 살펴봐야겠지만 거의 (정상화가) 힘들지 않겠냐”고 말했다.

이들 저축은행에 대한 결정을 마지막으로 현 정부의 저축은행 구조조정도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

2011년 1월 삼화저축은행이 영업정지된 것을 시작으로 그해 16개 저축은행이 무더기 퇴출당한 데 이어 지난해 업계 1위 솔로몬저축은행을 포함해 8곳이 문을 닫았다. 저축은행 사태는 대주주·경영진의 비리와 방만 경영, 부동산 경기침체로 인한 부동산 파이낸싱(PF) 대출 부실, 금융당국의 부실검사와 감독 소홀 등이 맞물리면서 사회적으로 큰 파장을 낳았다. 이 과정에서 저축은행 회장들이 돈을 빼돌려 정·관계 로비에 사용한 사실이 드러나 사법처리 되기도 했다.

신뢰가 떨어지면서 우량 고객은 외면하는 반면 부실 고객이 늘다보니 연체율이 높아지면서 저축은행의 수익은 갈수록 악화하고 있다. 지난해 저축은행의 총자산은 1년 새 12% 정도 줄어들었다.

금융위 관계자는 “저축은행은 앞으로도 상시 구조조정 체제를 유지해 추가 피해자를 최소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