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화/연예] 크라잉넛, 씨엔블루 고소…"저작권 침해당했다"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3.02.13 13:27:42
  • 조회: 370

 

 

 홍대앞 1세대 인디밴드 '크라잉넛'이 아이돌밴드 '씨엔블루'에게 소송을 제기했다.

크라잉넛의 매니지먼트사 드럭레코드에 따르면, 크라잉넛은 12일 서울중앙지법에 씨엔블루와 이들의 매니지먼트사 FNC엔터테인먼트의 한성호 대표에게 4000만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냈다.

저작권과 저작인접권을 침해했다는 것이 이유다. 크라잉넛의 월드컵 응원가 '필살 오프사이드(Offside·2002)'를 2010년 6월 엠넷 '엠 카운트다운'에서 선보인 것을 문제 삼았다.

드럭레코드 김웅 대표는 "씨엔블루가 '필살 오프사이드'의 원곡을 방송에서 틀어놓고 공연했다"고 지적했다. "가창하고 연주한다는 '커버'로 저작권을 승인 받은 노래"라는 것이다. "씨엔블루가 '엠카운트다운' 출연 영상을 2010년 일본에서 발매한 '씨엔블루 스페셜 DVD'에도 포함시킨 것"도 문제 삼았다.

이에 대해 FNC엔터테인먼트는 "당시 제작진이 제공한 음원으로 무대에 올랐다"면서 "(2010년 1월 데뷔한) 씨엔블루가 신인었던 만큼 방송사 제의를 뿌리치기 어려웠다"고 해명했다. 일본 발매 DVD에 대해서는 "방송 콘텐츠 저작권을 가진 업체가 임의로 발매했다"고 답했다.

아이돌 밴드로는 이례적으로 실력을 인정받고 있는 씨엔블루가 인디 밴드와 소송에 얽힌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앞서 인디밴드 '와이낫'이 2010년 씨엔블루 데뷔곡 '외톨이야'가 자신들의 노래 '파랑새'를 표절했다며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냈다. 그러나 2011년 4월 와이낫이 패소, 씨엔블루는 표절 혐의를 벗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