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법률] 인권위 "항공사 여승무원 치마 유니폼 강요는 성차별"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3.02.05 13:21:19
  • 조회: 469

 

아시아나항공이 여성 승무원들에게 치마 유니폼 착용을 강요하는 것은 성차별이라는 국가인권위원회의 판단이 나왔다.

인권위는 아시아나항공 대표이사에게 여성 승무원이 유니폼으로 치마 외에도 바지를 선택해 착용할 수 있도록 할 것을 권고했다고 4일 밝혔다.

앞서 공공운수사회서비스노동조합은 지난해 6월 "아시아나 항공이 여성 승무원 유니폼으로 치마만 착용토록하고 머리모양은 쪽진머리를 하며 안경을 착용하지 못하도록 하는 것은 차별"이라며 인권위에 진정을 제기했다.

이에 아시아나항공은 "고급스러운 한국의 아름다움이라는 이미지를 강조하기 위해 여성 승무원 유니폼으로 바지를 적용하지 않았다"며 "승무원의 용모, 복장은 서비스 품질을 구성하는 중요 요소이자 고객만족을 위한 기본적인 서비스 제공의 일부이고 기내 안전업무 수행에 지장을 초래하지 않아 차별이라고 할 수 없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인권위는 "아시아나항공은 여성 승무원이 바지를 착용하거나 머리모양의 제한을 완화할 경우 업무수행에 지장이 있다는 근거를 제시하지 못했을 뿐 아니라 남성은 바지, 여성은 치마라는 복장이 성차별적 고정관념과 무관치 않다는 것에 적극적으로 반론을 제기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인권위는 "여성 승무원이 치마만을 착용할 경우 기내 비상 상황 발생 시 어려움이 있다는 점, 다른 국내 항공사들이 여성 승무원에게 바지를 선택적으로 착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할 때 제한의 정도가 과도하다"고 판단했다.

또 "용모에 대한 세세한 부분까지 규정해 획일적인 모습을 요구하는 것은 '아름다움'과 '단정함'이라는 규범적인 여성의 모습과 서비스 제공자로서의 여성을 전제하는 것으로서 이는 성차별적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며 "승무원 일반의 역할보다는 여성성만을 강조하는 편견과 편향된 고정관념을 고착화시킬 우려가 있다"고 설명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