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산업] "불에 타고, 물에 젖고"…작년 손상화폐 1.8조원 폐기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3.01.14 14:01:28
  • 조회: 11675

 

지난 한 해동안 불에 타거나 부패돼 폐기된 손상화폐가 1조8000억원어치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13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한은이 다시 사용하기 곤란하다고 판정해 폐기한 손상화폐의 액면금액은 1조8359억원이었다. 전년(1조7333억원)에 비해 5.9% 늘어난 수치다.

은행권이 전체의 99.8%인 1조8337억원이었다. 장수 기준으로는 4억7400만장이다. 주화는 22억원어치(2500만개) 버려졌다.

지난해 폐기된 은행권과 주화를 새 화폐로 대체하는 데 소요된 비용만 약 527억원이 됐다.

지난해 화폐교환 창구에서 교환을 의뢰받은 화폐는 총 10억7500만원이었다. 한은은 이중 9억8800만원을 새 돈으로 교환해줬다.

나머지 8700만원은 반액만 교환해 주거나, 무효 판정 처리해 교환없이 회수만 했다.

한은은 일부 또는 전부가 훼손된 은행권은 남아있는 면적이 원래 크기의 3/4 이상이면 액면가 전액을, 3/4 미만∼2/5 이상이면 반액을 교환해 준다. 2/5 미만이면 바꿔주지 않는다. 주화의 경우 녹슬거나 찌그러지는 등의 사유로 사용하기가 적합하지 않으면 액면가 전액으로 교환해준다. 다만 모양을 알아보기 어렵거나 진위를 판별하기 곤란한 주화는 교환이 불가능하다.

화폐 권종별로는 1만원권이 5억1700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뒤이어 5만원권(4억2600만원), 1000원권(2800만원), 5000원권(1700만원) 등의 순이었다.

손상 사유별로는 습기 등에 의한 부패가 1873건(4억500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불에 타 바꾸러 온 경우도 1256건(3억7600만원)이나 됐다.

한은 화폐교환 창구를 통해 교환된 손상주화는 8억9200만원으로, 전년(7억2300만원)보다 % 늘었다. 100원짜리가 4억5800만원으로 제일 많았고, 500원과 50원짜리는 각각 3억4600만원, 6200만원으로 집계됐다. 10원짜리 동전은 2600만원어치 바꿔갔다.

박종남 발권기획팀 과장은 "화폐 훼손은 개인재산의 손실뿐 아니라 화폐제조비가 늘어나는 요인이 된다"며 "거액의 현금은 가급적 금융기관에 예치하고, 땅속·장판 등 습기가 많은 곳에 보관하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