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동차] "車 자동변속기유, 10만㎞ 이후· 2년마다 교체하세요"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3.01.10 13:19:46
  • 조회: 617

 

자동차 자동변속기유(Automatic Transmission Fluid·ATF)를 2년마다 1번 교체해도 안전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많은 운전자들이 알고 있는 사실과 달리, 적정 교환주기는 '주행거리 10만㎞' 이후라는 연구결과다.

10일 한국석유관리원은 이 같은 내용의 '자동변속기유 적정 교환주기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운전자들은 자동변속기유를 '주행거리 4만~5만㎞' 이후, 매년 교체해야하는 것으로 알고 있는 게 일반적이다.

하지만 이번 연구결과에 따르면 자동변속기유를 '주행거리 10만㎞' 이후, 2년마다 1번 교환해도 문제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석유관리원은 지난해 4월부터 지난달까지 지난 9개월간 2009~2011년식 휘발유 차량 12대를 대상으로 주행거리별 자동변속기유 품질 검사를 실시했다.

자동변속기유를 사용 전, 주행거리 5만㎞, 주행거리 10만㎞ 등 3단계로 나눠 품질검사를 진행하는 방식이다.

연구결과 주행 이후 자동변속기유의 품질은 사용 전과 비교했을 때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석유관리원 관계자는 "사용된 자동변속기유는 사용 전 신유에 비해 저온점도특성, 동점도, 인화점, 연소점 등이 감소하며 품질이 다소 떨어졌지만 품질규격에 적합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통상 8만~10만㎞까지 주행후 자동변속기유를 교환해도 문제가 없다는 결론이 나왔다"며 "실제로 자동차사의 차량매뉴얼에서도 자동변속기유의 교환주기를 8만~10만㎞로 권장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대자동차는 차량매뉴얼에 자동변속기유의 교환주기를 '10만㎞ 또는 무점검·무교환'으로 정했으며, 대우는 8만㎞로 규정하고 있다.

자동변속기유의 교환주기를 연장할 경우 연간 약 450억원의 비용절감 효과가 기대된다.

국내 등록차량 1870만대가 매년 자동변속기유를 교체한다고 가정했을 때 드는 비용은 연간 900억원이다. 교환횟수를 '연간 1번'에서 '2년마다 1번'으로 줄이면 비용이 절반으로 준다.

이와 함께 폐자동변속기유 처리비용과 환경적인 영향까지 고려하면 에너지 낭비를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석유관리원 강승철 이사장은 "자동차 소모품은 관습적인 정보에 의존해 교체하는 경우가 많다"며 "정보를 바로 알아야 경제적, 환경적 비용낭비를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