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아산 뉴스 > 정치행정
  • [정치행정] “탕정 이주자택지, 아산시장의 정치철학 요구된다”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관리자
  • 12.11.27 09:23:02
  • 조회: 2049

아산시 탕정면 이주자택지에 명암리 원주민 정착마을이 완공을 눈앞에 두고 있다.

 

“국제적인 첨단산업단지로 발전한 탕정면에서 원주민들이 피눈물을 흘려서는 안된다. 탕정원주민의 요구는 특혜나 형평성 문제가 아니라 정당한 요구다. 아산시장의 고도의 정치철학이 요구된다. 충남도지사와 담판을 지어서라도 풀어야 한다.”

충남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의 아산시 행정사무감사에서 김용필 의원은 탕정면 명암리 원주민들의 숙원사업은 아산시장이 적극적으로 나서서 정치적으로 풀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지역에서 날품팔며 고향을 지켜왔던 66가구의 명암리 주민들은 첨단산업단지 유치를 위해 희생당한 사람들이다”라며 “이들은 삶의 터전을 잃고, 건축비가 없는데도 불구하고 이주자정착촌에 어렵게 터잡고 살려 하는데, 이들에 대한 아산시와 충남도의 정치적·행정적 배려가 없어 고통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복기왕 아산시장은 “김용필 의원님의 지적에 공감한다. 명암리는 해당주민 가운데 85% 이상이 이주자 택지로 이전하고, 현재 이주자 택지에 보금자리를 위한 건축을 거의 완료했다”며 “대한민국 이주자택지 중에서 가장 많은 원주민이 이전해 정착하는 모범사례”라고 답했다.

복 시장은 이어 “주민들은 지구단위 계획에 근생시설을 건물의 1층 40%이하로 규정한 것에 대해 2층 이하로 확대해 줄 것을 시에 수차례 건의했다. 아산시도 주민들의 요구가 타당하다고 생각해 충남도에 지구단위 계획 변경을 요청했지만 ‘산업단지계획 기반시설미비’와 ‘타지역 형평성’ 등을 이유로 충남도산단심의위에서 부결시켰다”고 설명했다.

또 “충남도가 관련 조항을 해석하는 부분에 있어서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 실제로 이주자택지 현장을 보면 2층까지 근생시설로 허용해도 형평성 문제가 되지 않을 것”이라며 “아산시는 여전히 충남도에서 2층까지 근생시설를 허용해 줄 것을 적극 고려해 줄 것을 부탁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김용필 의원은 “이는 아산시에 고도의 정치철학이 요구되는 부분”이라며 “충남도의회 차원에서도 이미 명암리 현장을 방문한바 있다. 현재 2층 용도가 주민들이 요구하는 대로 원룸이 아닌 상가로 전환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일반적으로 이주자 택지는 택지를 분양 받아도 원주민들이 아닌 외지인에게 매매되는 현상이 많다. 아산시는 탕정이 첨단산업단지로 발전해 가장 성공적인 기업유치 실적을 올렸을지 모르지만 반대로 삶의 터전을 잃은 주민들은 삶이 더욱 피폐해 질 수 있다. 대대로 이 지역을 지켜온 분들의 노력이 피눈물 되지 않도록 해결하는 것이 시장의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Tags :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가장 많이 본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