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산업] 추억 속 '징검다리' 특허로 진화한다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2.11.20 14:23:50
  • 조회: 11571

 

고향의 개울이나 하천에 드문드문 놓인 돌다리를 건너는 친숙한 풍경이 최근 변화하고 있다.

친수공간에 대한 인식이 확산되고 정부와 지자체에 의해 도심 하천의 재정비가 이뤄지면서 도심 속 하천공간을 풍성하게 만드는 새로운 모습의 징검다리가 등장하고 있는 것이다.

19일 특허청(청장 김호원)에 따르면 징검다리와 관련된 특허출원 건수는 지난 2007년 18건, 2008년 25건, 2009년 33건, 2010년 45건, 2011년 62건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다.

 

과거의 징검다리는 하천을 건너기 위한 통행수단에 불과했다.

하지만 요즘의 하천에는 그 자체로 훌륭한 생태공간인 동시에 산책로, 운동기구, 정자 등 다양한 편의시설이 설치된 휴식·운동공간으로 조성되고 있어 징검다리에도 다양한 기능의 접목이 시도되고 있는 추세다.

기능별 징검다리를 보면 자연생태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수질정화장치를 설치한 징검다리, 물고기들의 어소인 고기집을 구비한 징검다리가 있고 하천의 수량변화에 대응, 돌출되는 징검다리의 개수를 조정할 수 있는 자동 징검다리 블록도 있다.

 

아울러 징검다리 고유의 기능에 경관이나 건강, 재미의 기능을 더해 야관경관조명용 램프를 점멸시키는 징검다리, 다수의 돌기가 형성돼 지압효과를 주는 징검다리, 징검다리를 디딜 때마다 음악이 흘러나오는 징검다리 등이 특허출원돼 아름다운 하천경관의 제공과 하천에서의 다양한 체험활동을 유도하고 있다.

이와 함께 하천을 따라 자전거도로 네트워크가 구축되면서 자전거 이용자들이 자전거와 함께 하천을 건널 수 있도록 자전거레일을 포함하는 징검다리도 특허출원됐다.

 

이기완 건설기술심사과장은 "도심 속 하천이 각종 체험활동과 휴식을 즐길 수 있는 문화공간으로 활용되면서 징검다리도 생태환경, 야간경관은 물론 재미를 제공하는 시설물로서 한 몫을 하고 있다"며 "앞으로 하천에 설치되는 부대시설물에 대한 이용과 요구가 높아짐에 따라 다양한 기능을 담은 징검다리의 지식재산 출원은 계속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