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산업] 페트병 생수서 환경호르몬 검출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경향신문 [http://www.khan.co.kr]
  • 12.10.19 18:08:11
  • 조회: 11869

 

ㆍ시중 판매 7종 제품 중 5종서 인체유해 기준치 2~3배 초과
ㆍ성조숙증 등 생식기 질환 유발

 

시중에 판매 중인 페트병 생수에서 환경호르몬의 일종인 인공 에스트로겐이 검출됐다.

인공 에스트로겐은 사람의 생식기에 영향을 미쳐 자궁내막증, 자궁선근증, 성조숙증 등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진 환경호르몬이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이학영 민주통합당 의원은 18일 광주과학기술원 생태평가센터의 김상돈 교수팀에 의뢰해 시중에 유통되는 생수 7종을 분석한 결과 5종에서 인공 에스트로겐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한국에서 플라스틱 용기에 담긴 생수를 상대로 인공 에스트로겐 검사를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생수병에서는 인체유해 기준치의 2~3배를 초과한 인공 에스트로겐이 나왔다.

연구팀은 생수를 담은 플라스틱 페트병을 원인으로 지목했다.

인공 에스트로겐이 기준치 넘게 나온 제품은 동원샘물의 미네라인과 풀무원의 워터라인, 농심 제주삼다수, 홈플러스의 맑은샘물, 롯데 아이시스 등 5종이다. 가장 많은 양이 검출된 동원 미네라인의 경우 기준치를 3배가량 초과했다.

 

국제적으로 통용되는 인공 에스트로겐의 기준치는 없다. 그러나 미국 환경청은 인공 에스트로겐을 발암성 물질로 규정해 수질기준 대상후보군으로 올려놓고 있다. 이번 연구에서는 미국 환경청 기준인 1.23ng/ℓ를 기준치로 삼았다.

 

김상돈 교수는 “최근 해외에서는 페트병 자체에 대한 검증을 많이 하지만 국내에서는 처음 한 조사”라며 “인공 에스트로겐은 내분비계 장애물질의 일종으로 3~4ng/ℓ를 초과하면 인체에 위해가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학영 의원은 “기존 플라스틱 안전성 연구는 혼합물 속에 포함된 특정 물질의 독성에 초점을 맞추고 있지만 플라스틱 혼합물 자체의 독성에 대해서는 알려진 바가 거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와 기업은 환경호르몬에 대한 관리·감독을 강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지난 한 해 동안 팔린 16억6000만병의 생수 중 15억7000만병이 페트병에 담겨 유통됐다. 올해 국내 생수 시장 규모는 7000억원으로 추정된다.

생수업체들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업체들은 자체 품질 검사를 하고 있지만 에스트로겐은 검사 항목에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풀무원 관계자는 “갑자기 얘기가 나와서 내용을 정확하게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며 “다만 제품을 만들면서 많은 실험과 테스트를 했는데 그동안 문제가 된 건 없었다”고 말했다. 동원샘물 측도 “내부 연구소에 문의했지만 의원실에서 실험한 내용을 받지 못해 해명이 어렵다”며 “결과를 받아본 뒤 입장을 밝히겠다”고 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