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오피스텔 너무 짓는다 ‘투자 주의보’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경향신문 [http://www.khan.co.kr]
  • 12.08.27 11:55:04
  • 조회: 565

 

ㆍ인기 업고 공급 과잉… 수익률 하락 불가피

 

올해 부동산 시장의 가장 뜨거운 관심 상품은 오피스텔이다. 상반기 대우건설이 부산에서 분양한 해운대 푸르지오시티는 최고 2043 대 1, 평균 63 대 1이라는 기록적인 경쟁률을 보였다. GS건설이 서울 서대문구 이대역 부근에 분양한 오피스텔도 최고 42 대 1, 평균 9 대 1의 경쟁률로 마감됐다. 최근에도 인기는 식지 않고 있다. 지난 20~21일 청약 접수를 한 대우건설의 성남 정자동 3차 푸르지오시티 오피스텔은 최고 87 대 1, 평균 2.9 대 1로 마감됐다.

수익형 부동산으로 각광받고 있는 오피스텔에 투자 주의보가 발령됐다. 과잉공급으로 매매가가 떨어지고 높은 분양가로 임대수익률 하락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가 23일 내놓은 ‘최근 오피스텔 시장 동향·수요분석’ 자료를 보면 올해와 내년에 입주 및 준공이 예정된 오피스텔과 도시형 생활주택 수는 14만채를 웃돈다. 같은 기간 증가가 예상되는 20~30대 1~2인 가구 약 6만5000가구보다 두 배 이상 많은 것이다. 지난해 오피스텔 건축허가 면적은 293만㎡로 전년보다 134% 증가했다. 공급과잉 우려가 높다는 의미다.

보고서는 오피스텔의 실질적 거주 수요자인 20~30대 1~2인 가구 비중은 2010년 30.1%에서 2015년 26.6%로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다. 이를 가구 수로 따지면 매년 3만가구 정도만 늘어나는 수준이다. 1~2인 가구는 상대적으로 빈곤층이 많고, 실질소득이 금융위기 이후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어 오피스텔 수요를 감소시키고 있다.

2000년대 중반 이후 꾸준한 오피스텔의 매매가 상승도 수익률을 떨어뜨리는 요인이 됐다.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114가 수도권 오피스텔 매매 가격을 조사한 결과, 전용면적 60㎡ 이하의 경우 3.3㎡당 1442만원으로 2007년 말에 비해 18.3%가량 치솟았다. 서성권 부동산114 연구원은 “오피스텔의 가격 상승으로 투자금이 높아진 반면, 임대료 상승 수준은 이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면서 “중개 수수료, 취득세 등을 감안한 매입 비용 대비 임대수익률과 향후 임대료 인상이 가능할지 등을 꼼꼼히 따져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종아 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 연구위원은 “최근 오피스텔 신규 분양 가격은 기존 매매가격보다 17% 이상 높아 구입 시 소요비용이 높아졌다”면서 “최근 전·월세 가격도 상승폭이 둔화되는 등 안정세가 유지되고 있어 오피스텔 임대수익률은 당분간 하락추세가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