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산업] 서울시, 외국 관광객 숙박지원 호텔 편중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경향신문 [http://www.khan.co.kr]
  • 12.06.28 14:23:04
  • 조회: 11748

 

ㆍ이노스텔·게스트하우스 등 중저가 시설 지원은 부실

 

서울시는 2022년까지 연 2000만명의 관광객을 유치하겠다는 장밋빛 계획을 세우고 있지만 그에 따른 각종 숙박시설 확충 정책은 미흡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외국인 관광객이 선호하는 이노스텔·게스트하우스 등 중저가 시설에 대한 지원 대책은 부실한 반면 대규모 객실을 갖춘 관광호텔 위주의 정책만 펴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우선 서울시가 6년 전 야심차게 추진하며 유일한 중저가 숙박시설로 평가받는 ‘이노스텔’(모텔을 개량해 외국인 전용 숙소로 만든 브랜드) 사업의 경우 올해 34개소 1527실에 그치고 있다.

이는 당초 지정된 숫자의 30%로 올해 편성된 예산은 과거의 4분의 1로 줄었다. 새로 지정된 업소도 없다. 고급 호텔 외에 기존 숙박업소를 개선해 외국인이 묵을 만한 저렴한 숙박시설을 확충하겠다는 정책 취지는 실종됐다. 실효성 있는 지원책을 내놓지 못하면서 모텔 업주들이 소위 ‘대실영업’을 중단하지 않는 등 문제점이 돌출됐기 때문이다.
종로구의 ㄱ모텔은 2008년 이노스텔로 지정됐지만 1년 만에 지정이 취소됐다. 이 모텔 업주는 “현실적으로 낮에 영업을 못하면 물값도 안 나온다”며 “시는 수도요금을 20% 깎아주고서 이노스텔 이름표만 붙였는데 간섭이 심해 더 이상 영업을 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외국인들이 많이 찾는 게스트하우스에 대한 관리 지원책 역시 부실하다. 지난해 법이 바뀌어 게스트하우스들은 외국인 도시민박업으로 등록해야 하지만 이를 따르는 곳은 별로 없다. 현재 게스트하우스 56곳 중 12곳만이 등록했다. 한 게스트하우스 업주는 “외국인만을 대상으로 해야 하는 규정이 비현실적”이라며 “내국인을 대상으로 하지 않을 경우 수지가 맞지 않아 괜히 등록했다가 문제만 일으킬 수 있다”고 말했다.

반면 서울시는 다양한 숙박시설보다는 대규모 호텔 객실 확보에만 집중하고 있다. 호텔 건축 시 용적률 완화 등을 내용으로 하는 특별법이 다음달 27일 시행되고 서민주거용 보금자리지구의 상업시설 지역 내에까지 호텔 부지가 분양된다. 지난 5월 서울시에 접수된 호텔 사업승인신청 물량은 현재 호텔 객실 2만6500여실의 80%에 달한다. 부동산금융회사 코람코자산신탁이 최근 발행한 보고서는 “특별법 시행 후 신규 호텔이 과잉공급될 가능성이 있어 투자에 신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착한여행사의 원낙연 공동대표는 “대형 자본들만이 숙박업하기 좋은 조건만 만드는 게 아니라 여행자가 실제 지역민들의 삶을 공유하고 수익도 다시 지역에 돌아가는 체계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호텔 건축 외에도 정부와 협력해 관광객이 일반 가정집에 묵을 수 있게 연결해 주거나 우수 숙박시설을 발굴하는 등 다양한 형태의 숙박시설을 확충하는 데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