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산업] 대형마트 72% 쉬는날 하나로마트 '인산인해'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2.06.11 14:43:51
  • 조회: 11924

 


대형마트와 기업형슈퍼마켓(SSM)에 대한 월 2회 강제휴무 규제로 농협 하나로마트 배만 불리고 있다.

1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전국 대형마트 가운데 72%가 의무휴무에 들어간 지난 10일. 서울 도봉구 농협 하나로클럽(마트) 창동점은 평소 주말보다 훨씬 많은 사람들이 몰리며 인산인해를 이뤘다.

하나로마트 주차장에 진입하려는 차들이 길게 늘어서며 창동역 일대와 주변 아파트단지, 공원 입구 등이 교통 혼잡을 빚고, 매장 내에는 계산대마다 수십미터 줄이 이어지며 대기시간이 길어져 고객들이 불편을 겪었다.

창동점은 도봉구에서 매출이 가장 높은 대형마트인데, 서울 25개구(區) 가운데 23개가 휴무를 실시하자 원정고객까지 몰리고 있는 것.

서울 노원구에 사는 양은혁(31세)씨는 "대형마트들이 모두 쉬는 바람에 이곳을 찾았다"며 " 주차하는데만 30분이 넘게 걸릴 정도로 사람이 많아 평소 주말 장 보는데 걸리는 시간의 두배 이상이 요소됐다"고 말했다.

지난 10일은 네번째 의무휴업이 실시된 날이다. 이날 이마트, 홈플러스, 롯데마트 등 대형마트 3사의 전국 368개 매장 가운데 72% 해당하는 264곳이 문을 닫았다.

의무휴업이 첫 시작된 지난 4월 22일에는 약 30%(118개)가 문을 닫았고, 5월 13일 약 40%(152개)로 늘어났고, 5월 27일에는 절반을 넘는 약 60%(215개), 6월 들어서는 70%(264개)를 넘어서며 갈수록 숫자가 늘어나고 있다.

그러다 보니 '농수산물 매출액 비중 51%' 단서조항에 의해 대형마트 강제휴무 대상에서 제외된 하나로마트에 고객이 몰리며, 반사이익을 톡톡히 누리고 있는 것.

실제 대형마트 60%가 의무휴업을 실시한 지난달 27일 서울시내 하나로마트 매출은 평소 주말에 비해 5~6% 가량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점차 의무휴무 대형마트 숫자가 늘어나고 있어 하나로마트의 매출도 가파른 상승이 예상되고 있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골목상권과 전통시장 보호라는 목적으로 시행되는 대형마트 의무휴업의 의미가 퇴색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특히 농수산물 비중이 높아 전통시장과 직접적인 경쟁관계에 있는데, 규제에서 빠진 것은 문제가 있다는 것.

사실 지방 소도시 일수록 전통시장 상인들은 대형마트보다 하나로마트로 인한 피해가 더 크다는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지역 단위 농협(2070개)이 대형마트가 진출하지 않은 구석구석까지 진출해 있기 때문이다.

게다가 농협이 국회입법 과정에서 국회의원을 상대로 조직적인 로비를 펼쳤다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또 일부 하나로마트는 농축수산물의 비중이 51%를 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민주통합당 정범구 의원이 농협중앙회로부터 제출받은 '2010년 하나로마트 매출실태'에 따르면 전국 2070개 점포 중 10%에 해당하는 602개의 하나로마트는 농축수산물 판매비중이 10%도 안됐다.

이같은 논란 속에 전라북도 정읍의 하나로마트가 6월부터 자진휴무를 선언했다가, 이를 번복하고 지난 10일 정상영업을 해 전통시장 상인들의 반발을 사기도 했다.

지방 소도시에서는 지역 국회의원들을 대상으로 유통산업발전법 재개정을 통한 하나로마트의 의무휴무 추진에 나서고 있어 당분간 하나로마트의 정상영업 논란이 지속될 전망이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