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공연] 문화재청, 월인천강지곡 글꼴로 '관인' 새로 제작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2.05.24 14:26:19
  • 조회: 12090

 


문화재청(청장 김 찬)은 13년간 사용해온 관인(官印)을 폐기하고 최초의 한글 활자본(목판)인 '월인천강지곡'의 글꼴을 집자(문헌에서 필요한 글자를 찾아 모음)해 한글로 새긴 새로운 관인을 사용한다고 밝혔다.

23일 문화재청에 따르면 정부조직법 개정으로 지난 1999년 5월24일 청(廳)급 중앙행정기관으로 승격하면서 한글 전서체로 제작, 13년 동안 사용해 온 관인(官印)을 폐기하고 월인천강지곡(보물 제398호)의 글꼴로 집자(集字·문헌에서 글자를 찾아 모음)해 한글로 새로 새긴 관인을 개청일인 오는 24일부터 사용한다.

문화재청은 우리 문화재의 소중함과 아름다움을 널리 알리기 위해 한글로 집자할 수 있는 기록유산 중 국가지정문화재로 지정돼 있는 훈민정음(국보 제70호), 월인천강지곡(보물 제398호), 석보상절(보물 제523호), 월인석보(보물 제745호), 용비어천가(보물 제1463호) 등을 중심으로 자료를 검토했다.

문화재청 관인에 '문화재청장인' 여섯 글자의 한글을 집자하기 위해 기록유산을 중심으로 검토한 결과 훈민정음은 자음과 모음에 대한 설명이 대부분으로 관인에 필요한 집자가 가능한 글자가 없고 석보상절, 월인석보, 용비어천가에서 두 세자 정도 집자가 가능한 것으로 확인했다.

새로운 관인은 월인천강지곡에서 '문' '화' '재' '인' 네 글자의 집자가 가능했고 '청' 자와 '장' 자는 현재 사용하지 않는 옛이응으로 표기돼 있어 다른 글자의 자음과 모음을 조합, 제작했다.

월인천강지곡은 조선 세종 28년(1446) 소헌왕후 심씨가 승하하자 세종이 부인의 명복을 빌기 위해 아들 수양대군에게 석가의 일대기인 석보상절을 편찬하도록 해 그 이듬해(1447) 완성된 석보상절에 세종이 우리말로 찬가(讚歌)를 짓고 이름을 월인천강지곡(月印千江之曲)이라 한 것이다.

특히 월인천강지곡은 최초의 한글 활자본(목판)이라는 점에서 문화재적 가치를 높게 평가 받고 있는 기록유산이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