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산업] 전화로 대출 수수료 요구 땐 끊는 게 상책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경향신문 [http://www.khan.co.kr]
  • 12.02.07 13:48:10
  • 조회: 12009


ㆍ금융사기 급증… 송금했다면 지급정지 요청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 범죄가 신종 수법을 동원해 기승을 부리는데 이어 대출사기까지 급증하고 있다. 금융당국이 피해방지 대책을 내놓고 있지만 금융소비자 스스로 금융범죄 수법을 미리 알고 대응하는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국내에서 2006년 처음으로 발생하기 시작한 보이스피싱 범죄는 2008년 정점을 찍었다가 2009년부터 일시적인 소강상태를 보였다. 하지만 지난해 들어 다시 큰폭의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 보이스피싱 피해신고는 8244건, 피해액은 1019억원으로 전년 대비 각각 51.1%, 83.9% 증가했다. 1건당 평균 피해금액도 1236만원으로 크게 높아졌다. 카드론 보이스피싱 등 신종 수법이 등장하면서 피해자로부터 한꺼번에 많은 금액을 빼앗아가는 고액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보이스피싱의 고전적인 유형은 카드대금 등이 연체됐다고 전화해 연체 금액을 즉시 입금하도록 독촉하는 방법과 범죄자금이 잘못 입금됐다고 연락해 이를 특정계좌(범죄계좌)로 이체할 것을 요구하는 방식 등이다.

지난해 처음 등장한 카드론 보이스피싱은 단순히 피해자 계좌의 돈을 이체시키는데 머물지 않고 피해자로부터 카드정보 등을 알아내 카드론을 신청한 뒤, 계좌에 입금된 대출금까지 범죄계좌로 이체하도록 한다. 지난해 11월까지 총 1999건, 약 202억원의 피해신고가 접수돼 전체 보이스피싱 피해건수의 27.6%를 차지할 정도로 급증세를 보이고 있다.

보이스피싱에 속지 않기 위해서는 금융감독원이나 경찰청 등 공공기관이 금융정보 또는 자금이체를 요구하는 경우 절대 응하지 않아야 한다. 또 카드론과 현금서비스는 이용하지 않는다면 한도를 ‘0’으로 해놓고 사용하지 않는 카드는 해지해 피해를 방지해야 한다.

이미 사기범 계좌로 송금했다면 즉시 경찰청 112센터 및 각 금융회사 콜센터에 연락해 지급정지를 신청해야 한다. 피해상담은 금감원 통합콜센터(국번없이 1332, 휴대전화 02-2332)로 하면 된다.

주의해야 할 전화는 또 있다. 금융회사를 사칭해 문자메시지 등으로 대출을 해주겠다며 수수료를 받아 챙긴 뒤 잠적해버리는 대출 금융사기가 대표적이다.

직장인 한모씨는 지난해 12월 대출을 알선하는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한 통 받았다. 시중 대출금리보다 유리한 조건으로 돈을 빌려주겠다는 설명에 한씨는 대출을 신청하고 관련 서류도 모두 작성해서 보냈다. 하지만 얼마 뒤 해당업체는 한씨의 신용정보 조회건수가 너무 많아 대출이 어렵다며 조회건수 삭제비용과 보증보험료, 1년간 선이자 등을 입금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대출이 성사되는 줄로 알았던 한씨는 부랴부랴 200만원이 넘는 비용을 마련해 입금했지만 얼마 뒤 담당자는 연락을 끊고 잠적해버렸다.

대출사기의 경우 제도권 금융회사에서 대출이 어려운 저소득·저신용 등 경제적 소외계층이 걸려들 가능성이 더 커 금융당국이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고 있다.

금감원 서민금융종합지원센터에 접수된 대출사기 피해 상담은 2009년 463건에서 2010년 794건으로 2배 가까이 늘었다. 지난해에는 2357건으로 전년 대비 3배 이상 급증했다. 피해금액도 2010년 6억7200만원에서 지난해 26억5600만원으로 네 배 이상 폭증했다. 건당 사기 피해금액은 160만원에서 210만원으로 늘었다.

대출사기 피해를 막기 위해서는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통한 대출광고에 현혹되지 않는 것이 첫번째다. 또 사전에 수수료 등을 요구하는 경우도 응해서는 안된다.

또 대출을 받기 전에 등록된 업체나 대출모집인이 맞는지 확인한 뒤 거래해야 한다. 등록업체는 금감원 서민금융포털(s119.fss.or.kr)에서, 대출모집인은 각 금융협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수수료 등을 이미 송금한 경우 관할 경찰서에 신고하고 해당 금융회사에 계좌의 지급정지를 요청해야 한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