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레져/여행] 임금님도 쉬어가던 속리산말티재 자연휴양림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2.01.03 16:50:15
  • 조회: 11888


산림청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소장 서경덕)는 조용한 호수와 숲이 안락한 분위기 연출해 찬찬히 신년 계획을 세우는 데 제격인 충북 보은 속리산말티재자연휴양림을 1월의 추천 자연휴양림으로 선정했다고 지난3일 밝혔다.

청원~상주 고속도로 속리산 IC에서 10㎞ 지점에 자리잡은 속리산말티재자연휴양림(충북 보은군 장안면 속리산로 256)은 서울·경기 지역에서는 2시간, 대전에서는 1시간이면 충분히 도착할 수 있다.

보은군의 명소인 속리산 법주사와 정이품송과 10분 거리여서 관광에도 편리하다.

휴양림이 위치한 말티재는 속리산의 관문으로 조선 제7대 임금 세조가 피부병 요양차 속리산에 행차할 때 험준한 이 고개를 가마로 넘기가 어려워 여기서 잠시 쉬다가 말로 갈아타고 넘었다 해 '말티고개'라고 부르게 됐다고 한다.

휴양림 숙박시설로는 숲속의 집 4인실 11동, 7인실 3동, 11인실 1동, 14인실 1동 등 모두 16동이고 야영장은 없다.

물놀이장, 족구장, 산책로(1.95㎞), 등산로(2.26㎞), 정자 3곳이 있다.

보은의 얼굴로 일컬어지는 법주사(10㎞ 거리), 벼슬이 있는 나무 정이품송(6㎞), 우리나라 대표적 석축산성 삼년산성(7㎞), 장으로 유명한 아흔아홉간 선병국 가옥(6㎞) 등 볼거리도 지척에 있다.

먹을거리로는 대추한정식과 순대가 유명하고 대추가 특산품이다.

연말연시에는 술자리에 몸이 상하고 수많은 인파에 휩쓸려 짜증나기 일쑤다.

사람 많은 곳을 찾기보다는 울창한 숲과 장재호수가 어우러져 평화롭고 조용한 분위기를 연출하는 속리산말티재자연휴양림에서 가족과 함께 쉬며 신년계획을 세우면 어떨까.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