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육아/교육] 모집인원 줄고, 수시 지원 7회로 제한될 듯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경향신문 [http://www.khan.co.kr]
  • 11.12.13 15:11:12
  • 조회: 11039

 

ㆍ2013학년도 대입전형 발표…수능 100% 반영 9곳 증가

 

현재 고2 학생들이 내년에 치르게 될 2013학년도 대학입시에서 대학들은 전체 정원의 62.9%를 수시모집으로 뽑는다. 수시모집에 ‘묻지마’식으로 무더기 지원하는 부작용을 줄이기 위해 수시 지원횟수는 7회로 제한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는 이러한 내용의 ‘2013학년도 대입전형 시행계획’을 11일 발표했다.

 

■총 모집인원 감소, 수시선발 증가

2013학년도 총 모집인원은 37만5695명으로 올해보다 7035명(1.8%) 줄어든다. 수시 선발 비중은 올해보다 0.8%포인트 늘어난 23만6349명(62.9%)이다. 내년부터는 수시모집 최초합격자뿐 아니라 충원합격자도 등록의사와 관계없이 정시 및 추가모집에 지원할 수 없다. 이제까지 최초합격자는 무조건 정시 지원이 불가능했지만, 충원합격자의 경우엔 등록하지 않겠다는 의사만 전달하면 지원이 가능했다.
대교협은 내년부터 수시모집 지원횟수를 7회로 제한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 중이다. 수시 지원횟수 제한은 올 초에도 추진됐으나 수험생의 선택권을 제한한다는 비판과 지원자가 줄어들 것을 우려한 지방대의 반발로 무산된 바 있다. 하지만 일부 학생들이 수시 원서 전형료로만 100만원 안팎을 부담하는 등 부작용이 커지자 대교협이 다시 도입을 추진하게 됐다. 대교협은 22일 대입전형위원회를 열어 최종 결정할 방침이다.

 

■입학사정관제 소폭 확대

입학사정관제 전형은 올해 121곳(4만2163명)에서 내년 123곳(4만3138명)으로 소폭 늘어난다. 입학사정관제 선발 인원도 전체 모집인원의 11.5%로 확대된다. 수시 입학사정관제 전형은 올해보다 15일 늦은 내년 8월16일 시작한다. 학생부 제출이 8월 중순 이후 이뤄지는 점 등을 감안한 것이다.
특성화고 동일계 특별전형 인원은 올해 정원외 5% 이내에서 선발 가능했지만, 이 비율이 내년부터 정원외 3% 이내로 줄고 2015학년도부터는 1.5%까지 줄어든다. 대신 특성화고를 졸업한 뒤 취직한 이들을 대상으로 하는 전형이 올해 20곳(865명)에서 내년 24곳(1489명)으로 늘어난다.

앞으로 특수목적고 출신에게는 농어촌 특별전형 지원 자격을 인정하지 않는다. 그동안 연세대 등 일부 대학은 읍·면 지역에 위치한 특목고 출신에게 농어촌 특별전형 지원 자격을 허용해왔다.

 

■수능 100% 반영 97곳으로 증가

‘쉬운 수능’ 방침에 따라 대학들이 입시전형 요소를 다양화해야 한다는 지적에도 불구하고 대학들의 수능 반영 비중은 줄지 않는다. 수능 100% 반영 대학은 97곳으로 지난해보다 9곳 늘어난다. 반면 학생부 100% 반영 대학(일반전형 인문계열 기준)은 수시모집이 88곳으로 올해보다 3곳 줄었고, 정시모집이 지난해 6곳에서 올해 5곳으로 줄었다. 논술고사 실시 대학은 수시 32곳(일반전형 인문계열 기준), 정시 서울대 등 5곳으로 각각 1곳씩 줄었다. 내년부터 국가영어능력평가시험(2·3급)이 강릉원주대, 공주대, 대진대, 동서대, 부경대, 창원대, 한국해양대 등 7개 대학의 특기자 전형요소로 처음 시범 반영된다.

이영덕 대성학력개발연구소장은 “2013학년도에도 정시는 물론 수시에서도 수능이 가장 중요하게 작용할 것”이라며 “수험생들은 평소 수능 위주로 공부하되 논술 등 대학별 고사 준비에도 소홀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