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산업] 국순당, 술로 술을 빚은 '청감주(淸甘酒)' 복원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1.11.07 14:32:38
  • 조회: 12179

 

 

국순당은 술로 술을 빚는 독특한 명주로 알려진 청감주를 복원했다고 지난7일 밝혔다.

이번에 복원된 청감주(淸甘酒)는 제주도 신화중 제주시 용담동에 있는 궁당에 대한 설화에도 등장하는 유서 깊은 술이다.

청감주 제법은 조선시대 고문헌인 수운잡방, 고사촬요, 증보산림경제,시의전서, 임원십육지 등에 기록되어 있다. 청감주의 제법상 가장 큰 특징은 물을 전혀 사용하지 않고 찹쌀로 술밥을 짖고 거기에 누룩과 좋은 청주로만 섞어서 빚는 것이다.

청감주는 술의 빛깔이 맑고 깨끗하며 단맛이 좋아 '청감주'라 불리며, 맛이 순하고 부드럽다. 특히 알코올 도수가 높지 않아 술을 잘 마시지 못하는 사람들도 술맛을 음미하면서 마시기 편한 술이다.

국순당 송숙희 연구원은 "청감주는 제주도 용담동에 있는 궁당에 대한 설화에도 나오는 전통깊은 술"이라며 "걸쭉하면서도 도수가 낮고 맛이 순하고 감미가 뛰어난 명주로 빚을 때 그 양이 작아 선조들도 청감주를 빚어 오래두고 조금씩 떠서 아껴 마신 명주"라고 설명했다.

한편 국순당은 2008년부터 우리술을 재현하는 '우리술 복원 사업'을 진행해 창포주, 이화주, 자주, 신도주, 송절주, 소곡주, 동정춘, 약산춘, 미림주, 상심주, 쌀머루주, 진맥소주, 부의주, 백하주, 석탄향, 한산춘, 송화천로주를 복원했다. 청감주는 18번째 복원된 전통주이다.

청감주는 전통주 주점인 백세주마을과 우리술상에서 판매하며 가격은 알코올 11.5%, 300㎖ 1병에 2만5000원.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