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일본야구]박찬호 "한국에서 던지고 싶다"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1.10.25 14:04:09
  • 조회: 960

 

 

일본 프로야구 오릭스 버펄로스에서 방출된 박찬호(38)가 한국행을 희망했다.

지난25일 일본 스포츠전문매체 스포츠호치에 따르면 박찬호는 "좋은 성적을 거두지 못해 미안하다"면서 "한국으로 돌아가 던질 수 있는 자신은 있다"고 말했다.

평소 "국내에서 선수 생활을 마치고 싶다"고 밝혔던대로 마지막 종착지로 한국 프로야구를 택한 것이다.

그러나 내년 시즌 박찬호의 한국행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 한국야구위원회(KBO) 야구규약에 따르면 '1999년 1월1일 이전 해외로 진출한 선수는 복귀시 반드시 신인 드래프트를 거쳐야 한다'고 명시돼 있다.

한양대 재학 시절인 1994년 LA 다저스와 계약을 맺은 박찬호는 이 규정을 충족시켜야 한다. 2012년 열리는 신인 드래프트에 참가해 2013시즌부터 나서는 방법도 있지만 40세가 넘어가는 박찬호를 위해 지명권을 소비할 구단이 있을지가 미지수다.

스포츠호치는 "박찬호가 한국으로 가려면 1년을 쉬어야 하지만 스타 선수인만큼 특례 대상이 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메이저리그에서 아시아 투수 최다승(124승)의 금자탑을 쌓아 올린 박찬호는 올 시즌을 앞두고 오릭스와 계약을 맺고 일본 무대에 진출했다. 하지만 초반부터 부진을 보이면서 1승5패 평균자책점 4.29의 저조한 성적으로 시즌을 마쳤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