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레져/여행] 한라산 '사라오름' 등 명승 지정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1.10.13 14:38:55
  • 조회: 11870

 

 

문화재청(청장 김 찬)은 지난해 제주도 지역의 명승 자원조사에서 발굴된 천연기념물 제182호 한라산 천연보호구역 내에 있는 사라오름(명승 제83호), 영실기암과 오백나한(명승 제84호)을 국가지정문화재인 명승으로 지정했다고 13일 밝혔다.

사라오름(명승 제83호)은 한라산 동북사면 성판악 등산로 근처에 있으며 오름 정상부에 둘레 약 250m의 분화구에 물이 고여 습원을 이루는 산정호수로서 오름 중 가장 높은 곳에 있다.

분화구 내에는 노루떼가 모여 살면서 한가롭게 풀을 뜯어 먹거나 호수의 물을 마시면서 뛰어노는 모습을 볼 수 있는 곳으로, 오름에서 바라보는 한라산 정상과 다양한 경관이 아름다워 조망 지점으로서의 가치가 있는 명승지다.

영실기암과 오백나한(명승 제84호)은 춘화, 녹음, 단풍, 설경 등 사계절 내내 기암괴석과 울창한 수림이 어울려 빼어난 경치를 보여주는 곳으로, 예부터 영실기암은 영주 12경(瀛洲十二景) 중 하나로 경관이 뛰어난 곳이다.

한라산 정상의 남서쪽 산허리에 깎아지는 듯한 기암괴석들이 하늘로 솟아 있고 '석가여래가 설법하던 영산(靈山)과 흡사하다'고 해 이곳을 영실(靈室)이라 일컫는데 병풍바위와 오백나한(장군)상이 즐비하게 늘어서 있다.

병풍바위는 기암괴석들이 즐비하게 늘어서서 마치 병풍을 쳐 놓은 것 같고 오백나한은 이상야릇하게 생긴 기암괴석들이 하늘로 솟아 있는데 바라보는 위치에 따라 '나한' 또는 '장군' 같아 보인다고 해 사람들이 불렀다고 한다.

문화재청은 이번 명승으로 지정한 '사라오름' 등 2개소를 국민이 함께 향유할 수 있는 관광자원으로 보존·활용될 수 있도록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