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무쇠팔' 최동원 지병으로 별세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1.09.14 14:12:28
  • 조회: 769

야구계의 큰 별이 떨어졌다.

1980년대 한국 프로야구를 주름잡았던 최동원 전 한화 이글스 2군 감독이 14일 오전 53세를 일기로 유명을 달리 했다.

2007년 최초로 대장암 진단을 받은 최 전 감독은 한 때 병세가 호전돼 2009년 한국야구위원회(KBO) 경기감독관으로 복귀하기도 했지만 최근 건강이 다시 악화돼 전날밤 일산병원에 긴급 입원해 치료를 받던 중 별세했다.

아마추어 시절 17이닝 연속 노히트 노런으로 두각을 나타낸 최 전 감독은 1983년 롯데 자이언츠 입단과 함께 에이스로 자리매김했다.

특히 1984년 한국시리즈에서는 혼자서 4승을 책임지는 전무후무한 기록을 남기며 롯데에 사상 첫 우승을 선사한 바 있다.

당시 삼성 라이온즈를 상대한 최 전 감독은 1,3,5,6,7차전에 모두 나와 4승을 수확하며 시리즈를 결정지었다. 훗날 강병철 감독이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며 미안한 마음을 내비칠 정도로 믿기 어려운 호투였다.

1989년 선수협의회 출범을 추진했다는 이유로 삼성에 트레이드된 최 전 감독은 1991년 선수 생활을 마쳤다. 최 전 감독은 한화에서 투수 코치 및 2군 감독직을 역임하며 후배 양성에 힘써왔다.

최 전 감독은 지난 7월 목동구장에서 열린 경남고와 군산상고 레전드 매치에 경남고 대표로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눈에 띄게 살이 빠진 모습으로 나타난 그는 "운동을 쉬니까 자꾸 살이 찐다. 체중을 줄여야겠다고 하다보니까 살이 너무 많이 빠졌다"며 "서서히 다시 원상복귀 시키고 알맞게 체중을 유지하도록 하겠다"고 복귀를 약속했지만 끝내 지키지 못했다.

빈소는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16일 오전 6시다. 유족으로는 부인 신현주씨와 아들 기호씨가 있다.

지난 13일 출범 최초로 600만 관중 돌파라는 신기원을 이룩한 한국 프로야구는 최근 장효조 전 삼성 감독에 이어 최 전 감독까지 떠나 보내는 아픔을 겪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