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공연] '서울 국제 타이포그래피 비엔날레' 10년만입니다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1.08.23 16:11:53
  • 조회: 12139

 

서체 디자인으로 동아시아의 글자 문화를 교류하는 '타이포 잔치 2011:서울 국제 타이포그래피 비엔날레'가 30일부터 9월14일까지 서울 예술의전당에서 열린다.

'동아시아의 불꽃'을 주제로 한국, 중국, 일본의 타이포그래피 대표작가 107명의 작품이 나온다.

이 중 특별전에서는 한국의 최정호(1916~1988)·정병규(65), 중국의 쉬빙(56)·뤼징런(64)·칸타이킁(69), 일본의 아사바 가쓰미(71)·다나카 잇코(1930~2002)·히라노 고가(73) 등 8명의 작품이 소개된다.

최정호가 1970년대 일본 사진식자기 제조회사의 의뢰로 제작, 그동안 일본에 보관돼 온 한글 서체 '윈도'가 처음으로 공개된다. 오늘날 한글 디지털 서체의 바탕이 된 '윈도'는 한글 서체의 완성도를 높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일본은 물론 세계 그래픽 디자인계에 영향을 끼친 다나카의 대표작 '인간과 문자' 등 20점도 볼 수 있다. 서체 예술의 신기원을 개척했다는 평가를 받은 쉬빙의 '천서(天書)'와 '지서(地書)' 등도 나왔다.

이번 전시는 2001년 이후 10년 만이다.

안상수 조직위원장은 "그동안 여러 가지 사정 때문에 못하다가 지난해 한국 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과 문화체육관광부가 글자 문화의 중요성을 인식해 다시 시작하게 됐다"고 밝혔다.

총감독인 이병주 한세대 교수는 "동아시아 글자 문화에 대해 세계적 이목을 집중시키고 한글 고유의 창의성과 디자인 유산이 빛을 발할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29, 30일에는 국제 심포지엄이 마련된다. '동아시아 타이포그래피의 위상과 미래'를 주제로 토론하고,작가 설명회 등이 이어진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