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대구세계육상 기대주, 김덕현 선수 ‘응원폭주’ 왜?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1.08.11 15:06:58
  • 조회: 1189

 

 

내성적이고 예민한 성격, 감정표현이 서툴러 잘 웃지도 잘 울지도 않는 외톨이. 입이 짧아, 국제대회 참석 때마다 음식 때문에 고생하는 토종 한국인. 바로 한국 멀리뛰기와 세단뛰기의 대들보, 국가대표 김덕현 선수다.

2011 대구세계육상선수권대회의 메달 기대주, 국가대표 김덕현 선수가 인터넷에서 새삼 주목을 받고 있어 화제다. 최근 그를 응원하는 동영상이 각종 포털 및 동영상 사이트를 중심으로 올라와 눈길을 끌고 있는 것이다. “나는 세계 랭킹 14위다, 나는 아시아 랭킹 2위다”라는 김덕현 선수의 내레이션으로 시작되는 이 영상은 육상이라는 비인기 종목과 높은 세계의 벽을 두고 힘겹게 싸우고 있는 김덕현 선수의 이야기를 감성적인 영상 속에 풀어놓고 있다.

대구세계육상선수권대회의 리허설 무대였던 대구국제육상대회 남자 세단뛰기 종목과 지난해 광저우 아시안게임 멀리뛰기 종목 금메달리스트. 육상의 불모지인 대한민국에서 세계 정상권에 가장 근접한 멀리뛰기, 세단뛰기 국가대표선수. 이러한 화려한 기록, 명성들과는 달리 그가 육상선수로서의 자신의 가능성을 발견한 것은 조금 늦은 나이인 중학교 3학년 때였다.

학생선수권 멀리뛰기 종목에 참가했던 그는 당시 중학교 챔피언을 제치고 깜짝 1위에 오르면서, 육상인의 길을 걷게 됐다. 일찌감치 세계무대에서도 두각을 나타낸 그는, 2003년 한중일주니어대회와 2006년 싱가포르오픈 국제육상대회 세단뛰기 부문에서 우승을 차지하기도 했다. 그런 그를 끊임없이 괴롭힌 것은 부상이었다. 총 7번의 부상과 7번의 재활 과정을 거치면서도 그는 스스로의 가능성을 의심치 않았고, 그 결과 아시안게임의 금메달리스트로서 우뚝 설 수 있었다.

한편, 이 응원 영상은 SK텔레콤의 ‘가능성을 만나다’ 캠페인의 일환으로 제작된 영상으로 알려졌다. SK텔레콤의 ‘가능성을 만나다’ 캠페인은 연령과 성별, 직업을 불문한 모든 사람들의 가능성을 응원하는 내용의 캠페인으로 이번 2011 대구세계육상선수권대회를 앞두고 비인기종목이라는 한계를 극복하고, 고군분투하고 있는 김덕현 선수를 응원함으로써 ‘가능성’이라는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육상 불모지’로 평가 받는 한국에서 2011년 대구세계육상선수권대회를 앞두고 그에게 거는 기대는 앞으로 점점 더 커질 전망이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