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화/연예] 김기덕 감독 제작 ‘풍산개’ 주연 윤계상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경향신문[http://www.khan.co.kr]
  • 11.06.23 15:37:21
  • 조회: 892

 “장난꾸러기·훈남 털고, 사나이로 돌아왔습니다”
윤계상은 들떠 있었다. 영화 <풍산개>에 대한 기대, 이날 종영하는 드라마 <최고의 사랑>의 인기에 대한 만족감에서다. <풍산개>에서 그가 맡은 역할은 서울에서 평양까지 무엇이든 3시간 만에 배달하는 정체불명의 배달부. 영화 내내 한 마디 대사도 없이 표정과 몸짓으로만 표현한다.
god 시절의 눈웃음치는 ‘장난꾸러기’, <최고의 사랑>의 ‘훈남’을 생각하면 오산이다. 영화 속 윤계상의 모습 중 가장 남성미 강한 배역이다.
6㎏을 감량하며 만들어낸 근육질 몸매는 여성 관객을 위한 ‘팬서비스’다.
그는 “god 시절의 귀엽고 발랄한 이미지 때문인지 남성적 역할을 맡을 기회가 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영화 <비스티 보이즈>, <집행자> 등을 거치며 조금씩 남자다운 역할을 해나갔고, 이번에 그동안 응축된 에너지를 제대로 폭발시켰다. 지난해 11월 중순부터 40일 남짓한 기간동안 이뤄진 25회차의 게릴라 같은 촬영. 거의 매일 밤을 새우면서 찍었다.
새벽 3시 파주의 허허벌판에서 물에 들어가거나, 차가운 진흙을 온몸에 바르는 장면도 있었다.
윤계상은 “체력을 따지고 말고 할 겨를이 없었다. 안 찍으면 안되는 상황이니까 어떻게든 찍어졌다”고 돌이켰다.
김기덕 감독이 제작하고 전재홍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김기덕 사단’의 전통을 이어 2억원이라는 초저예산으로 완성됐다.
윤계상을 비롯한 출연진과 스태프들은 임금을 받지 않는 대신 작품에 투자하는 형식으로 참여했다.
이익을 남겨서 돈을 받아야 하지 않겠느냐고 묻자 윤계상은 “안 받아도 된다. 다만 스태프들에게는 반드시 돈이 돌아갔으면 한다”고 말했다.
윤계상이 해석한 ‘배달부’는 “가장 순수한 영혼의 소유자”다. 남한말을 쓰면 남한사람처럼, 북한말을 쓰면 북한사람처럼 보일까봐 아예 대사가 없었다. ‘남북문제’에 대한 의견을 물으니 “어린 시절 반공교육을 받았고, 군대에서는 북한을 주적이라고 교육받았다. 하지만 영화를 찍으면서 보니 남과 북에는 정말 많은 문제가 겹쳐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답했다.
윤계상은 연기하는 순간이 행복하다고 했다. 무언가 창조하는 기분이 “예술가라도 된 것 같다”고 했다.
“‘슬픔’, ‘기쁨’이라고 시나리오에 적힌 감정을 현실화시키는 게 상상도 못하게 재미있어요. 제 모습을 모니터에서 보면서 제가 아닌 것 같을 때는 닭살이 돋고 잠이 안 올 정도로 좋아요. 또다른 내 모습이 필름에 담겨 기록되고, 제 손자, 증손자까지 볼 수 있게 남겨진다는 게 너무나 행복해요.”
다만 연기가 너무 좋아 연기를 못한 적도 있었다. <비스티 보이즈> 촬영 당시의 일이다. 배역에 ‘과몰입’한 나머지 기술적인 부분을 놓쳤다. 호스트 역할을 소화하느라 매일 밤 술을 마시고 낮에 잠을 잤다. 인물의 감정은 느낄 수 있었지만 실제 삶이 피폐해졌다. 눈빛이 퀭하고 사람을 몰라보자, 윤계상의 아버지는 매니저에게 정신병원에 데려가야 하는 것 아니냐고 진지하게 물었다고 한다.
그러나 이제 요령이 생겼다. 전체 작품의 흐름, 몰입해야할 타이밍을 계산하면서 연기한다. <최고의 사랑>이나 <풍산개>가 그 예다. 윤계상은 김기덕 감독을 단 한 번 만났다. 올 초, 김 감독이 은둔해 있는 강원도의 한 오두막에 온 세상 사람들 중 처음으로 초대받았다.
윤계상·김규리 두 배우, 감독과 프로듀서 등 4명이었다. 그는 김 감독에 대해 “무서울 줄 알았는데 농담도 잘했다. 삼겹살도 구워주셨다”며 웃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