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산업] ‘안면송’ 새로운 100년 준비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1.06.22 15:09:17
  • 조회: 618

 

충남 태안군 안면소나무가 태풍이 할퀴고 간 상처를 털어내고 새로운 100년을 준비하고 있다.

충남도는 쓰러지거나 부러진 소나무를 제거한 자리에 어린 소나무를 새로 심는 등 피해 복구를 모두 마쳤다.

22일 도 휴양림관리사무소에 따르면, 지난해 9월 태풍 곤파스 피해지역 24㏊에 어린 소나무 5만8500그루 식재를 최근 완료했다.

이와 함께 동백 3000그루, 붉가시나무 2700그루, 종가지나무 2400그루, 굴거리나무 900그루도 안면송 곁에 자리를 잡았다.

나무 식재는 ‘생명의 숲’과 유한킴벌리가 공동 추진하는 ‘생명의 나무심기 기금’을 후원 받아 진행했다.

휴양림관리사무소는 이에 앞서 지난 2월 곤파스 피해목 7650그루를 제거, 수집된 피해목은 펄프재 등으로 공개매각을 완료했다. 매각을 통한 수입 3억2000만원은 세입조치 했다.

한편 안면송은 수간이 곧고 수피가 얇으며, 수관은 우산형으로 재질이 우수하다. 고려시대에는 궁궐 건축과 선박 제조를 위해 특별히 관리했으며, 조선시대에는 의송지지(宜松之地)로 지정해 국가가 집약적인 관리를 해온 숲이다.

도는 지난 1978년 안면도 소나무 군락 216만㎡(4만3200본)에 대해 산림유전자원보호림으로 고시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