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산업] 5월 백화점 매출, 명품만 급증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1.06.16 15:04:10
  • 조회: 490

 

지난달 백화점 매출이 의류부문의 매출증가율 부진으로 석 달 만에 한 자리수 증가세 증가세를 기록했다. 반면 샤넬과 프라다 등 명품 매출은 증가세다.

16일 지식경제부가 발표한 '2011년 5월 주요 유통업체 매출동향'에 따르면 전년 같은 기간 대비 백화점 매출은 8.7%, 대형마트는 2.4% 각각 늘었다.

주요 백화점의 전년동월 대비 상품군별 매출추이로는 전월에 이어 명품이 가장 높은 21.1%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가정용품(18.4%)· 아동스포츠(9.6%)· 식품(8.2%)의 매출도 큰폭으로 증가했다.

반면 여성캐쥬얼(3.9%), 여성정장(2.6%), 남성의류(1.4%) 매출은 소폭 증가하는 데 그쳤다. 이는 전년대비 낮은 기온과 잦은 우천으로 여름 신상품 매출이 저조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주요 대형마트의 상품군별 매출추이는 식품(4.0%), 스포츠(2.7%), 가정생활(0.7%), 의류(0.1%) 매출은 소폭 증가했지만, 가전·문화(-1.9%)의 매출은 소폭 감소했다.

특히 전년 월드컵 특수로 판매호조를 보이던 TV등의 판매 부진으로 가전·문화의 매출이 감소하면서 전체매출이 소폭 증가하는 데 그친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 백화점과 대형마트의 전년동월 대비 구매건수는 백화점은 0.5%, 대형마트는 1.3% 증가했다.

1인당 구매단가는 백화점이 7만5917원으로 대형마트(4만5764원) 보다 65.8% 높았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