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화/연예] 프랑스 파리인데…동방신기·소녀시대, 난리냈다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1.06.13 14:59:13
  • 조회: 902

 

K팝이 프랑스 심장부를 뜨겁게 달궜다.

10, 11일 르 제니스 드 파리에서 열린 2010-2012 한국방문의해 기념 'SM타운 라이브 월드투어 인 파리'가 성황을 이뤘다.

듀오 '동방신기'와 그룹 '슈퍼주니어', '소녀시대', '샤이니', '에프엑스(f(x))' 등 SM엔터테인먼트 소속 가수들이 출연한 이번 공연에는 2일간 프랑스 등 유럽 각지에서 찾아온 1만4000명의 한류팬들이 운집했다.

회당 3시간 동안 진행한 콘서트에서는 동방신기의 '왜', 슈퍼주니어의 '쏘리쏘리', 소녀시대의 '훗', 샤이니의 '루시퍼', f(x)의 '피노키오' 등 각 팀의 히트곡 퍼레이드가 펼쳐졌다.

이와 함께 슈퍼주니어 이특·은혁·신동·희철의 비욘세·레이디 가가 패러디 무대, 샤이니의 온유가 부른 오페라 '투란도트' 중 '공주는 잠 못 이루고' 등이 눈길을 끌었다.

SM은 "관객들의 98% 이상이 유럽 현지인이었다"며 "프랑스는 물론 영국과 스페인, 핀란드, 이탈리아, 폴란드에서 찾아온 팬들이 자신들의 국기를 들고 있는 모급이 인상적이었다"고 전했다.

"'고마워', '사랑해요', '우리에게 피자 말고 슈퍼주니어를 달라' 등의 한국어가 적힌 플래카드, 태극기를 활용한 응원도구로 들고왔다"며 "한국어 노랫말을 따라 부르고 아시아에서부터 전파된 응원 방법까지 따라 하는 등 모든 팬들이 열정적이었다"고도 알렸다.

이날 공연은 프랑스 국영방송 2TV를 비롯, 프랑스·독일 합작 공영방송 아르테TV 등 20여개 유럽 미디어가 취재했다. 한국의 방송3사와 신문 특파원, 일본 산케이스포츠와 닛칸스포츠, 후지TV 등도 현지에서 이번 공연을 취재했다.

하이라이트 영상은 유튜브 SM채널로 중계되고 현장 사진은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됐다.

동방신기 등 SM 가수들은 "유럽 팬들의 열기에 놀랐고 한국어 가사와 춤, 응원법까지 완벽하게 따라 해줘 기쁘고 신기했다"며 "특히 공연장 곳곳에 펼쳐진 태극기가 감동적이었다. 우리를 통해 한국을 더 많이 알릴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입을 모았다.

프랑스 팬 다비드(22)는 "좋아서 할말을 잃을 정도였다"며 "공연을 보여준 다섯팀 모두 최고였다"고 엄지를 치켜세웠다. 벨기에에서 왔다는 카롤린(21)은 "전날 파리에 도착해 공연장 앞에서 밤을 샜는데 힘들다는 생각이 들지 않을 정도로 환상적인 공연이었다"며 "자주 유럽에 와서 공연했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한편, 이번 공연은 MBC TV 창사50주년 특집 'SM타운 라이브 월드 투어 인 파리'라는 타이틀로 7월2일 방송된다.

앞서 서울,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SM타운 라이브월드투어는 9월 4, 5일 일본 도쿄돔에서 10만명 규모로 앙코르 공연될 예정이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