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산업] 롯데주류, ‘프리미엄 소주’ 대중화 박차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1.05.26 15:25:39
  • 조회: 744

 

 

롯데주류(대표 이재혁)는 27일 360㎖ 병 제품 외에 휴대하기 편리한 ‘처음처럼 프리미엄’ 페트 제품을 출시하고 대중화에 박차를 가한다고 26일 밝혔다.

새롭게 출시되는 ‘처음처럼 프리미엄’ 페트 제품은 640㎖, 1.8ℓ 용량으로 알코올도수는 병 제품과 동일하게 20도이고, 출고가는 각각 1667원, 3267원이다.

롯데주류는 20도 소주 ‘처음처럼 프리미엄’의 판매추이가 상승세를 보임에 따라 소비자들에게 더욱 다양한 선택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병 제품 리뉴얼에 이어 휴대성과 편의성을 높인 페트 제품까지 선보이게 됐다.

실제 주류산업협회에 따르면 ‘처음처럼 프리미엄’의 1분기 출고량은 8만1500상자(360㎖*30본, 면세제외)로 전년대비 12배 가량 증가했다. 또 3월 이후에도 판매량이 증가하고 있다.

‘처음처럼 프리미엄’은 ‘처음처럼’에 오크통에서 10년간 숙성시킨 증류주 원액을 블렌딩해 술 맛을 더 깊고 풍부하게 만든 20도 프리미엄 소주다. 롯데주류는 지난 해 말 기존 375㎖ 용량의 사각병을 360㎖ 소주 공용화병으로 교체하는 등 용량과 가격을 대중화시켜 대형마트와 슈퍼마켓 중심으로 테스트 판매를 실시해 왔다.

20도 소주임에도 소비자 선호도가 증가하고 판매가 신장세를 보이자, 4월부터는 패키지를 일부 보완하고 업계 최초로 출고가격을 낮춰 음식점 판매 등 본격적인 마케팅 활동을 전개했다.

롯데주류는 360㎖ 병 제품은 일반 음식점과 슈퍼마켓을 중심으로, 640㎖와 1.8ℓ 페트 제품은 대형마트에서 마케팅 활동을 집중할 방침이며, 중장기적으로 20도 소주시장에서 50%의 점유를 목표로 하고 있다.

롯데주류 관계자는 “소주의 저도화 추세 속에서도 20도 소주의 시장수요는 어느 정도 확인되고 있다”며 “용량과 가격이 대중화된 프리미엄 소주라는 점을 강조하여 대형마트, 슈퍼는 물론, 일반업소 판매도 공격적으로 전개하여 20도 소주시장에서 1위 업체에 강하게 도전해 볼 계획”이라고 말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