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화/연예] 하정우, 칸에 안가면 이상해요…이번에는 '황해'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1.05.17 14:11:46
  • 조회: 592

 

 

영화배우 하정우(33)가 프랑스 남부 휴양도시 칸을 다시 찾는다.

하정우는 지난해 주연한 영화 '황해'(감독 나홍진)가 제64회 칸국제영화제 공식부문인 '주목할만한 시선'에 초청받은 것을 축하하기 위해 이 작품에서 공연한 김윤석(43)과 함께 16일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2006년 영화 '용서받지 못한 자'(감독 윤종빈)가 칸 영화제 '주목할 만한 시선'에 진출하며 칸과 첫 인연을 맺은 하정우는 2007년 '경쟁부문'에 랭크된 '숨'(감독 김기덕), 2008년 '주목할만한 시선'에 오른 '추격자'(감독 나홍진)로 연이어 초대된 '칸의 남자'다.

한국 배우 중 칸과 4차례나 인연을 맺은 것은 하정우가 유일하다. 하정우는 MBC TV 드라마 '히트'의 촬영으로 인해 참석하지 못했던 2007년을 제외하고 3차례 칸을 밟았다. '주목할만한 시선'에서 배우는 시상 대상이 아니다.

하정우는 "나홍진 감독과 김윤석 선배와 다시 칸을 찾게 돼 기쁘다"며 "오랜만에 셋이 회포를 푸는 시간을 마련할 수 있게 돼 설렌다"고 밝혔다.

지난해 12월 개봉해 214만명을 모은 '황해'에서 하정우는 아내를 찾기 위해 살인청부 브로커 '면가'(김윤석)에게 살인 제안을 받고 황해를 건너 한국에 들어온 조선족 남자 '구남'의 처절한 인생을 소름끼치도록 완벽하게 연기했다.

한편, 하정우는 '용서받지 못한 자'와 '비스티 보이즈'(2008)에서 호흡을 맞춘 윤종빈(32) 감독의 차기작 '범죄와의 전쟁'에 최민식(49)과 함께 캐스팅 돼 올 하반기 개봉을 목표로 한창 촬영 중이다. 연기 틈틈이 화가로 작품 활동을 해온 것은 물론 최근에는 에세이집 '하정우, 느낌 있다'를 출간해 작가로도 보폭을 넓혔다.

하정우는 칸에 약 7일간 머물 예정이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