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직장인] 포스코, 퇴직직원 중소기업 재취업 지원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1.05.04 14:04:48
  • 조회: 822

 

 

포스코와 중소기업중앙회(중기중앙회)가 3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퇴직 인력 재취업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이를 통해 중소기업에 취업을 희망하는 포스코 퇴직 인력이 포스코와 중기중앙회로부터 재취업을 공동 지원받게 됐다.

포스코 퇴직 인력은 우수 중소기업에서 근무할 수 있는 기회를, 해당 중소기업은 풍부한 업무 경험과 지식을 갖춘 중견 전문 인력 확보로 경쟁력 향상의 기회를 제공받게 됐다.

두 기관은 중기중앙회에서 운영하는 채용 포털사이트 '커리어잡'을 통해 퇴직 인력의 중소기업 재취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포스코는 구직 신청자를 발굴해 중기중앙회에 소개하고, 중기중앙회는 구인 중소기업 확보 및 구직자 재취업 알선에 노력할 계획이다.

포스코 관계자는 "이번 협약은 대·중소기업 동반성장의 일환으로 추진됐다"며 "퇴직자의 우수역량을 사회적 자원으로 활용하고 이를 통해 중소기업 경쟁력 강화와 인력난 해소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최근 지식경제부가 초과이익을 나누는 차원의 이익공유제 보다는 원가절감이나 기술개발 성과를 배분하는 개념의 성과공유제가 사회적으로 받아들이기 쉽다면서 제도 확대를 위해 정책적으로 지원할 필요가 있다고 밝혀 포스코의 동반성장 정책이 더 활력을 띨 것으로 기대된다.

성과공유제는 1959년 토요타가 처음 도입한 뒤 미국, 유럽, 일본 등에서 자동차, 전자 산업을 중심으로 확산됐다. 국내에서는 포스코가 2004년 처음 도입한 이래 다른 대기업들로 확대되고 있는 추세다.

지경부에 따르면 이 제도를 도입한 국내 대기업 누적 총수는 2005년 5개, 2006년 20개, 2007년 54개, 2008년 71개, 2009년 84개, 2010년 93개로 집계됐다.

포스코는 2004년 이후 현재까지 약 613개 협력기업이 1192개의 과제에 참여했다. 이중 335개 협력기업에게 402억원의 성과보상이 이뤄졌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