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재태크/금융] 김총리 "금융권 보안체계 전면 점검할 것"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1.04.19 13:47:41
  • 조회: 629

 

김황식 국무총리는 19일 최근 잇달아 발생한 금융권 보안사고와 관련, 각 부처에 "금융권 보안체계를 전면 점검해 취약점을 보완하는 대응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김 총리는 이날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중앙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우리 IT 기술은 세계 최고 수준이고 국가 주요 시설의 정보통신 의존도도 점점 커지고 있지만 정보보호의 수준이나 의식은 이에 미치지 못한 것 아닌가 생각한다"며 이같이 지시했다.

그는 "금융사고가 잇달아 발생해 금융거래 중단, 개인정보 유출 등 국민들의 불편과 혼란이 가중되고 있는 만큼 피해 복구에 최선을 다해 달라"면서 "아번 사태에도 불구하고 농협중앙회 개혁이 차질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덧붙였다.

김 총리는 일본 후쿠시마(福島) 원전 방사성 물질 유출 위험과 관련해 "사고 등급이 7단계로 상향됨에 따라 국민들이 방사능 피해를 걱정하고 있다"며 "국민들이 정부 발표에 신뢰를 가질 수 있도록 국민 눈높이에 맞춰 정부가 취한 조치들을 보완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특히 농·수·축산물에 대한 방사성 물질 검사가 필요한 곳에서 이뤄지지 않거나 형식적으로 이뤄지는 곳은 없는지 관계 국무위원들이 철저히 살펴달라"고 주문했다.

한편 김 총리는 지난주 중국 공식방문 결과를 소개하며 "괄목할 정도로 강화된 중국의 정치·경제력과, 국제 사회에서 G2국가로서의 위상을 실감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과의 관계는 안보·경제·사회에 미치는 영향이 매우 크고 지속 확대될 것이므로 장기적인 관점에서 중국과 전략적 협력관계를 증진시키는 방안을 연구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중국이 적극적으로 제시하고 있는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추진과 관련해서도 농업 등 취약분야 산업 전반에 미치는 영향과 대응에 대한 세심하고 창의적인 준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