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스테이시 루이스, 척추질환 이겨낸 인간 승리의 주인공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1.04.05 19:20:55
  • 조회: 520

 

어린 시절 앓았던 척추측만증을 이겨낸 스테이시 루이스(26·미국)가 인상적인 우승으로 자신의 이름을 드높였다.

루이스는 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란초미라지의 미션힐스CC 다이나 쇼어 토너먼트코스(파72·6702야드)에서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크래프트 나비스코 챔피언십에서 최종합계 13언더파 275타로 우승했다.

'디펜딩챔피언' 청야니(22·대만)에게 2타 뒤진 단독 2위로 최종일 경기에 나선 루이스는 꾸준한 경기력을 이어간 끝에 자신의 LPGA투어 첫 승을 따냈다.

이번 우승으로 루이스는 1993년의 헬렌 알프레드손(46·스웨덴), 1995년의 낸시 보웬(44·미국), 2007년의 모건 프레셀(23·미국)에 이어 이 대회에서 LPGA투어 통산 첫 승을 거둔 네 번째 선수가 됐다.

루이스는 11살 때부터 척추가 비틀어지며 허리가 S자로 휘어지는 척추측만증을 앓았지만, 온갖 어려움을 이겨내고 세계 최고 수준의 기량을 자랑하는 프로골퍼가 됐다.

무려 8년에 가까운 시간을 보조기구를 차고 생활하는 고통 속에서도 골프에 대한 열정을 잃지 않았던 루이스는 결국 척추 수술을 받고 대학에 진학해 골프 선수 생활을 지속했다.

아칸소대 소속으로 대학 무대를 평정했던 2007년에는 LPGA투어 아칸소 챔피언십에 초청돼 우승했지만, 3라운드짜리 대회가 악천후로 인해 1라운드 만에 종료된 탓에 정식 우승자로 인정받지 못했던 아픈 기억도 갖고 있다.

결국 LPGA투어 퀄리파잉스쿨을 수석으로 통과해 2008년부터 본격적인 프로 생활을 시작한 루이스는 4시즌 만에 값진 우승 트로피를 품에 안을 수 있었다.

우승으로 대회를 마친 루이스는 "세계 최고의 경기를 했다고는 할 수 없지만 좋은 경기를 했다. 이번 주 내내 공을 잘 쳤다"며 "바람 때문에 고생을 했지만 중요한 퍼트 몇 개를 성공한 것이 우승에 도움이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솔직히 17번 홀까지는 우승을 확신하지 못했다"는 루이스는 "심장이 미친 듯이 뛰어서 안정하기 위해 노력했다. 캐디의 도움을 많이 받았다"고 덧붙였다.

가족, 친구들과 함께 워터 해저드에 뛰어드는 이 대회 우승자의 전통적인 세레모니를 선보인 루이스는 "생각했던 것보다 물이 차가웠지만 그래도 멋진 경험이었다"고 기뻐했다.

아쉽게 마지막 날 역전을 허용해 타이틀 방어가 무산된 청야니는 "바람이 많이 불고 그린도 딱딱해 거리 조절과 퍼트 속도를 조절하는데 어려움을 겪었다"고 아쉬움을 감추지 않았다.

청야니는 "골프는 골프일 뿐이다. 이번 주는 내가 잘 하지 못했을 뿐이다. 좋은 경험이 됐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루이스가 정말 멋진 경기력을 보여줬다. 나는 최선을 다했지만 루이스를 따라잡을 수 없었다"고 솔직하게 자신의 패배를 인정했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