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레져/여행] 산림청 영·중·일어 회화가능 숲해설가 배치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자료제공 : 뉴시스 [http://www.newsis.com]
  • 11.03.16 14:10:56
  • 조회: 11087

  

 

숲해설 서비스를 우리말을 모르는 외국인이나 다문화 가족들도 받을 수 있게 됐다. 산림청(청장 이돈구)은 이달부터 수락산, 산음자연휴양림, 대전정부청사 도시숲, 대구 앞산공원, 가평 아침고요수목원, 해남 가학산휴양림 등 모두 13곳에 영어 일본·중국어 등 회화가 가능한 숲해설가 16명(영어 10명, 일본어 3명, 중국어 3명)을 배치, 외국인에게 한국의 숲 이야기를 들려줄 예정이라고 밝혔다.


숲해설가는 도시숲·수목원·자연휴양림 등을 찾는 탐방객이나 이용객을 대상으로 유익하고 흥미로운 정보를 알려주는 사람이다. 자연을 찾는 사람에게 자연생태의 신비로움과 빼어난 아름다움을 자연의 입이 돼 인간의 언어로 통역하는 전문가라고 할 수 있다.


고기연 산림휴양문화과장은 "외국인에게 우리나라의 수목 초목 동물 곤충의 생태 뿐 아니라 역사 문화 과학 등 다양한 분야의 얘기를 외국어로 서비스할 수 있게 됨에 따라 외국인이 우리 숲을 이해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는 숲해설가를 충원할 때 외국어 회화 능력이 있는 지원자를 우선적으로 선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